현대삼호重, 업무용 차량 무공해차 전환 본격화

1t EV 트럭 3대 도입…2030년까지 사내 100% 전환 목표

영암=나동호 기자
2022년 07월 27일(수) 19:04
현대삼호중공업은 지난 26일 회사 본관에서 김형관 대표이사를 비롯해 우승희 영암군수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K-EV100) 차량 도입 행사’를 개최했다.<현대삼호중공업 제공>

현대삼호중공업이 전기차 도입 행사를 갖고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K-EV100)’ 이행 작업을 본격화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지난 26일 회사 본관에서 김형관 대표이사를 비롯해 우승희 영암군수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 차량 도입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에 도입된 차량은 현장 지원에 활용될 1t 화물트럭 3대로 모두 친환경 전기차다. 영암군은 환경부의 전기차 구입에 대한 국비 보조금 지급을 지원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지난 3월 조선업계 최초로 2030년까지 사내 운용 차량 100%를 전기차로 전환하겠다는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 사업에 참여를 선언한 바 있다.

현재 현대삼호중공업이 사내에서 운용하는 차량은 총 117대로 올해를 시작으로 2025년까지 32%, 2028년까지 70%, 2030년까지 100% 무공해차 전환을 완료할 계획이다.

현대삼호중공업 관계자는 “최근 이상기후로 기후변화 대응 노력이 그 어느 때보다 강조되고 있다”며 “친환경 분야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구축한 회사답게 무공해차 전환에도 조선업계를 선도, 기후변화 대응 노력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영암=나동호 기자
영암=나동호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58916299580413008
프린트 시간 : 2023년 12월 05일 21:5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