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총장에 광주 출신 이원석 지명

공정거래위원장엔 한기정

김진수 기자
2022년 08월 18일(목) 20:27
이원석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검찰총장 후보자에 이원석 대검 차장검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한기정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각각 지명했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이 같이 발표했다.

이 후보자는 대검 수사지원과장과 수사지휘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검 기획조정부장, 제주지검장을 거쳐 현재 검찰총장 직무대리를 맡고 있다.

대통령실은 이 후보자에 대해 보도자료를 통해 “검찰 내 손꼽히는 수사 전문가”라며 “원리 원칙에 따른 수사와 온화한 성품으로 상하 신망이 두텁다”고 평가했다.

수사 외에도 검찰 업무 전반에 능통하며 검찰 지휘의 연속성은 물론 형사 사법 개혁을 통한 공정한 법 집행을 이끌 적임자라는 점도 총장 낙점 이유로 꼽았다.

‘윤석열 사단의 브레인’으로 불리는 이 후보자는 광주 출신으로 서울대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사법연수원 27기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연수원 동기 사이다.

이 후보자는 2007년 삼성 비자금 의혹 수사를 위한 특별수사본부에 차출돼 윤 대통령과 호흡을 맞췄다. 윤 대통령의 검찰총장 시절 대검 기획조정부장으로 보좌하기도 했다.

한기정 공정위원장 후보자는 제4대 보험연구원 원장, 서울대 금융법센터장,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원장, 법무부 감찰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60822079582042002
프린트 시간 : 2022년 11월 29일 17:4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