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시부터 뉴진스까지…올여름 걸그룹 천하

멜론 1-10위 신인부터 베테랑까지 여성 싹쓸이

연합뉴스
2022년 08월 21일(일) 19:23
역대 걸그룹 초동 판매량 신기록을 경신한 뉴진스. <어도어 제공>

올여름 뜨겁게 달궈진 K팝 시장에 유례없는 ‘걸그룹 천하’가 이어지고 있다.

21일 가요계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국내 최대 음원 사이트 멜론의 메인 차트인 ‘톱 100’ 1-10위를 모조리 걸그룹 등 여성 아티스트가 독차지했다.

‘민희진 걸그룹’으로 잘 알려진 신인 뉴진스가 ‘어텐션’(Attention)과 ‘하이프 보이’(Hype Boy)를 각각 1·2위에 줄 세웠고, 월드스타로 부상한 블랙핑크는 신곡 ‘핑크 베놈’(Pink Venom)을 발매와 동시에 3위에 진입시켰다.

아이브는 히트곡 ‘러브 다이브’(Love Dive)로 발매 4개월이 지나도록 차트 6위를 지켰고, 걸그룹 소녀시대는 10위를 차지해 데뷔 15년이 됐어도 여전한 인기를 과시했다. 이 밖에도 아이돌 그룹은 아니지만 MBC TV ‘놀면 뭐하니?’로 결성된 여성 그룹 WSG워너비가 4위와 5위에 각각 자리했다.

가요계에서는 통상 여름 시장은 걸그룹의 성수기로 여겨왔다. 그러나 올해처럼 유독 걸그룹이 차트 상위권을 싹쓸이한 것은 무척 이례적으로 받아들여진다.

올해 걸그룹 강세와 관련해 멜론 관계자는 “아이브와 뉴진스처럼 전 세계에서 강력한 팬덤을 지닌 신인 걸그룹이 등장한 것과 더불어 MBC TV ‘놀면 뭐하니?’의 음원 시장 파급력이 올해도 반복됐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신인 걸그룹의 활약이 두드러지면서 가요계에서는 연말 시상식에서 신인상 부문 경쟁이 치열하리라는 관측이 벌써부터 나온다.

두 팀 말고도 JYP가 야심차게 내놓은 엔믹스, 하이브 첫 걸그룹으로 이름을 알린 르세라핌 등 여느 해 같았다면 손쉽게 신인상을 따냈을 팀들이 ‘우수수’ 쏟아져 나왔기 때문이다.

신인 외에도 올여름 음악 시장에서는 걸그룹 트와이스의 리더 나연의 ‘팝!’(POP!)이 장기 흥행에 성공했고, ‘2세대 아이돌’의 대표 주자인 소녀시대는 데뷔 15주년에 발표한 ‘포에버 1’(FOREVER 1)을 톱 10에 진입시키며 존재감을 드러내는 등 선배 걸그룹의 ‘관록’도 돋보였다.

한 가요 기획사 관계자는 “걸그룹 노래는 일단 가사와 멜로디가 쉬워서 따라하기 좋다”며 “요즘 ‘바이럴 마케팅’에서 가장 중요한 틱톡 챌린지에 유리하다는 의미다. 보이그룹 노래는 상대적으로 어려운 경우가 많아 틱톡 챌린지를 펼치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아이브의 ‘러브 다이브’나 나연의 ‘팝!’ 등 히트한 걸그룹 노래는 모두 틱톡에서도 흥했다는 공통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61077381582093078
프린트 시간 : 2023년 04월 02일 07:2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