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를 왜 좋아하냐고요? 의외로 단순한 게 사랑이죠”

‘이상한…’ 강태오, 우영우와 ‘고래커플’ 열연 화제

연합뉴스
2022년 08월 22일(월) 20:09
배우 강태오 <맨오브크리에이션 제공>

“‘이준호가 진짜 우영우를 좋아하는 게 맞냐’, ‘왜 그렇게 좋아하는 거냐’ 이런 질문을 많이 받아요. 간단명료하게 말씀드리면 콩깍지가 쓰이면 다 사랑스러워 보이고 그러지 않나요?(웃음) 영우의 서툰 모습들도 이준호 입장에서는 사랑스러워 보였어요.”

배우 강태오가 지난 18일 종영한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에서 자폐를 가진 직장 동료를 장애인이 아니라 사람으로 따뜻하게 대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설렘과 깊은 울림을 전했다.

‘우영우’ 종영을 앞두고 최근 만난 강태오는 “작가님이 적어 주신 인물 설정을 보면 이준호는 금실 좋은 부모 아래에서 사랑받으며 바르게 자란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준호는 가장 존경하는 어머니를 따라서 변호사가 되고 싶었지만 아쉽게 그 꿈을 이루지 못했다”며 “변호사 대신 송무팀 직원으로 일하고 있지만, 열등감을 느끼지 않고 자기 위치에서 성실하게 할 일을 해내는 모습이 이준호의 인성을 고스란히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준호가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천재 변호사 우영우를 편견 없이 대하고, 사랑하게 되는 이유도 가정환경과 연관이 있다.

강태오는 “이준호는 어릴 적부터 변호사라는 직업을 동경했는데, 우영우가 기발한 발상으로 법정을 뒤집어놓는 모습을 보며 호감을 품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랑에 빠진 결정적인 이유는 드라마에서 그려진 것처럼 우영우가 웨딩드레스를 입은 모습을 보게 됐을 때라고 한다.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인기남’ 이준호가 우영우와 사랑에 빠지는 과정이 갑작스럽다는 반응도 나왔다. 강태오는 “사랑에 빠지는 이유는 의외로 단순할 수도 있지 않으냐”고 반문했다.

이준호는 편견 없이 우영우를 대하고 우영우가 어려움을 겪을 때 사려 깊게 돕는다. 회전문 출입을 어려워하는 우영우에게 왈츠를 추듯이 함께 통과해보자고 제안하고, 감각 과부하로 괴로워하는 우영우를 꼭 껴안아 진정시키기도 한다.

강태오는 “이준호가 우영우를 이해하기 위해 자폐 스펙트럼 장애에 관해 공부한 것처럼 저도 함께 공부했다”며 “우영우를 뒤에서 껴안아서 달래는 건 제가 제안한 아이디어였다”고 했다.

이준호와 우영우의 관계를 고양이와 집사의 관계로 비유한 발상도 강태오에게서 나왔다. ‘우영우’ 극본을 맡은 문지원 작가는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강태오 배우가 첫 미팅에서 이준호의 마음은 고양이를 산책시키는 사람 같은 마음이라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강태오는 “강아지를 산책할 때는 보호자가 목줄을 끌고 가면서 위험한 곳에 못 가도록 막지만, 고양이를 산책할 때는 보호자가 한 발 뒤로 물러나 걸으면서 위험에 빠지지 않도록 살펴야 한다. 고양이의 특성을 존중하고 보살피는 느낌이 비슷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자폐 특성상 자기 세계에 집중하는 경향이 있는 우영우는 이준호와 연애를 시작하고 함께 발맞춰 성장한다.

강태오는 “대사 자체에 대한 부담감이 컸고 촬영을 시작하기 전까지도 어떻게 연기해야 할지 확신이 없었다”며 “최대한 그냥 현장에서 느낀 그대로를 표현했는데 시청자들 사이에서 반응이 좋았던 것 같다”며 수줍게 웃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61166591582197078
프린트 시간 : 2023년 04월 02일 09:16: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