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추석 재난형 가축 질병 방역 총력

8·13일 일제 소독의 날 지정

영암=나동호 기자
2022년 09월 06일(화) 20:07
영암군은 6일 “추석 명절 연휴에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구제역(FMD),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와 같은 재난형 가축전염병을 선제 차단하기 위해 비상 방역체계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은 2019년 9월 경기도 파주의 양돈농가에서 시작돼 매년 발생하고 있으며, 올해도 2건이 발생했다. 타 지역에서는 야생 멧돼지 폐사체에서 양성이 지속 발견돼 오염지역이 확대되고 장거리로 전파되는 양상이다.

이에 따라 군은 비상상황실 운영을 통해 유사 시 신속한 초동 대응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차량과 사람의 이동이 증가하는 추석 명절을 맞아 홍보활동을 강화하고 방역 취약 농가와 지역을 중심으로 소독·점검 등 차단방역 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다.

영암군 관계자는 “귀성객은 고향 방문 시 축산농장 출입을 자제하고 벌초·성묘에 참여했을 경우 축산농장 출입을 하지 말아야 한다”며 “양돈농가는 매일 소독을 실시하고 특히 8일과 13일 실시하는 ‘전국 일제소독의 날’에 동참해 청정 영암을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영암=나동호 기자
영암=나동호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62462432583522008
프린트 시간 : 2024년 02월 28일 07:2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