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특성화대학원 공동 추진이 갖는 당위
2022년 11월 23일(수) 19:40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은 더해가고, IT 시장에서 기술과 인재 확보 경쟁은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하다. 우수기업 유치 만큼 현장에서는 인력 부족을 호소하는 실정이다. 반도체 산업은 향후 10년 간 12만7천명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지만 석·박사 등 고급 설계분야 배출은 지속 감소하고 대기업 선호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가히 쟁탈전 상황에서 정부는 현실을 직시하고 수요 급증에 따른 전폭적인 지원 의향을 밝히고 있다. 기술 발전을 선도할 혁신인재를 2031년까지 15만명 이상 육성하기 위해 과감한 규제 혁파·지원, 융합 교육 등 기반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아울러 대학이 인공지능(AI), 반도체와 같은 첨단학과를 신설하거나 정원을 증설할 경우 교원 확보율만 충족해도 가능하도록 개편한다. 기업들도 문을 활짝 열어놓고 있다. 국내 대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최근 몇 년간 대졸 신입사원 초봉을 앞다퉈 인상해왔다.

광주전남연구원이 반도체 특성화대학원 을 공동으로 추진하는 등 중부권에 머무르는 인력 수급 한계선을 호남권으로 확산하며 선제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쳐 주목받고 있다. 정부 정책에 연계해 반도체학과를 신·증설하고 실무·고급 R&D 인재를 양성할 전문대학원을 설립하며 반도체 특화 연합 대학 프로그램 구축, 영호남 협력형 남부권 반도체 아카데미 등도 제시했다. 첨단후공정 특화와 관련, 동북아시아 허브를 지향하는 글로벌 캠퍼스 조성을 통해 대학·연구소 유치와 집적화도 필요하다고 했다.

국가 중추산업의 근간인 반도체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정원 확대·고급 인재에 초점을 맞춰 인재 양성을 서둘러야 하겠다. 하지만 이미 ‘기울어진 운동장’으로 광주·전남의 노력으로는 한계가 뚜렷하다. 정부의 제도적 지원과 민간의 실질적 투자가 과감하게 이뤄져야 한다. 해서 균형발전의 당위성을 적극 내세워야 한다. 연구원의 요구대로 수도권 역차별적 정책이 해답일 수 있다. 지역의 미래 먹거리다. 인공지능 등 차별화된 전략이 중요하다. 민·관·학이 함께 역량을 집중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69200022589367018
프린트 시간 : 2023년 04월 01일 01:3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