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C, 문화예술 치유 교구재 배포

광주스마일센터와 미술꾸러미 공동개발

최명진 기자
2022년 12월 08일(목) 18:47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문화예술 치유 교구재를 개발, 코로나19 의료진과 감정노동자 등에게 배포한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은 다양한 사회적 요인으로 불안과 우울감, 무기력 등을 경험하는 특수계층의 긍정적인 삶의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광주스마일센터(센터장 양수진)와 문화예술 치유 교구재를 공동 개발해 다음 주 공개할 예정이다.

문화예술 치유 교구재는 ACC가 보유한 공공미술 작품을 기반으로 광주스마일센터와 함께 ‘작품 감상’과 ‘창작 활동(마음치유)’이 가능하도록 구성한 활동꾸러미다.

미술을 활용한 표현 활동은 내적 갈등을 해결하고 일상으로 복귀하는 데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참여자가 일상생활 속에서 겪게 되는 정서적 고통과 기억들을 작품 안에서 자연스럽게 풀어내기 때문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ACC와 스마일센터는 지난 3월 교류협력 업무협약 체결 이후 문화예술 치유 교구재 개발을 위해 머리를 맞대왔다.

국혜윤 광주스마일센터 임상심리사는 “비언어적인 표현방식, 다양한 상징의 사용과 같은 창의적인 활동은 참여자가 기쁨과 만족을 얻고 잃어버린 자신감을 회복하는 데 유용하다”고 밝혔다.

이강현 전당장은 “마음치유가 필요한 분들의 사회적 고립을 막고 정서 안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문화예술 치유 교구재를 지속적으로 개발, 보급해 상처받은 이들이 삶의 활기를 되찾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최명진 기자
최명진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70492860590595006
프린트 시간 : 2023년 03월 24일 16:07: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