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수, 제네시스 대상 수상

상금왕·기량 발전상 ‘3관왕’

연합뉴스
2022년 12월 08일(목) 18:50
8일 열린 ‘2022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대상 시상식’에서 생애 처음으로 제네시스 대상을 받고, 상금 7억9천132만원으로 상금 1위, 골프 기자단 선정 기량 발전상까지 3관왕을 수상한 김영수가 트로프와 기념 촬영하고 있다.

김영수(33)가 8일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대상 2022’시상식에서 3관왕의 기쁨을 맛봤다.

올해 4월 제17회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부터 11월 LG 시그니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까지 21개 대회, 총상금 203억원 규모로 진행된 2022시즌 KPGA 코리안투어를 결산하는 이날 행사는 수상자들과 대회 스폰서 등 골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제네시스 포인트 5천915점을 쌓은 김영수(33)가 생애 처음으로 제네시스 대상을 받았고, 상금 7억9천132만원으로 상금 1위, 골프 기자단 선정 기량 발전상까지 3관왕에 올랐다.

올해 제네시스 챔피언십과 LG 시그니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김영수에게는 1억원의 보너스 상금과 제네시스 G70 슈팅브레이크 1대가 주어졌다.

또 KPGA 투어 시드 5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과 제네시스 스코틀랜드오픈 출전권, DP 월드투어 시드 1년도 받게 됐다.

까스텔바작 신인상(명출상)은 배용준(22), 로케트 배터리 장타상은 평균 비거리 317.1야드를 찍은 정찬민(23)이 각각 수상했다. 최저타수상인 덕춘상은 평균 69.9타의 김비오(32)가 받았다.

올해 PGA 투어 2승을 거둔 김주형(20)이 해외 특별상을 받았고, 올해의 캐디상은 김비오의 캐디인 이순석(30) 씨에게 돌아갔다./연합뉴스
연합뉴스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70493027590586007
프린트 시간 : 2023년 03월 24일 16:1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