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에 경유 1만9천t 불법 공급 일당 ‘검거’

서해해경청, 브로커 구속…환치기로 180억 받아 챙겨

목포=정해선 기자
2023년 01월 30일(월) 19:55

정부 승인을 받지 않고 북한에 경유 약 180억원 상당 1만9천t을 불법 공급한 일당이 검거됐다.

그동안 소문은 많았지만, 중국 배를 통해 북한으로 경유 공급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해경은 설명했다.

국내 정유 공급업체 소속 유조선이 범죄에 활용된 만큼, 다른 업체들에 대해서도 수사는 확대됐다.

서해해경청 광역수사대는 30일 남북 교류 협력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유류 브로커 A(51)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또 국내 정유 공급업체 직원 2명과 해당 업체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은 2021년 10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총 35차례에 걸쳐 경유 1만9천t(180억원 상당)을 북한에 공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통일부 장관 승인 없이 국내 정유 공급업체 소속 러시아 선적 유조선에 경유를 적재한 상태로 국내에서 출항해 남중국해 상에서 미리 대기하고 있던 중국 선박과 접선했다. 경유를 옮겨 실은 중국 선박은 다시 북한 선박으로 이적하는 방식으로 북한에 경유를 공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중국 선박 관계자가 북한으로부터 경유 대금을 받아 불법 외환거래인 ‘환치기’를 한 후 A씨의 계좌에 입금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경은 A씨가 불법 공급 사실을 부인하고 있지만 통신기록, 관세청 자료, 외환 계좌 등을 통해 불법 공급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목포=정해선 기자
목포=정해선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75076128594237005
프린트 시간 : 2023년 06월 03일 17:2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