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밀한 무대 뒤 ‘신비한 극장’

24-25일 ACC 무대기술 체험

최명진 기자
2023년 02월 15일(수) 19:28
‘신비한 극장’ 공연을 선보이는 인디밴드 아도이(ADOY)

무대 뒤 풍경은 어떤 모습일까? 한편의 공연이 관객을 만나기까지 어떤 과정을 거칠까?

화려함 속 감춰져 있던 무대 뒤 분주한 모습이 관객들을 만난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은 오는 24-25일 총 4차례 예술극장 극장1에서 ACC 무대기술 체험 ‘신비한 극장’을 운영한다.

이번 체험을 통해 관객들은 공연장 각 시설물과 무대 운영 시스템, 공연 관계자 역할 등을 현장에서 보고 느끼며 공연을 더욱 풍요롭게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비한 극장’은 국내 최대 블랙박스 극장인 ACC 예술극장 극장1의 무대기술을 관객이 직접 체험하고 다양한 공연을 감상하는 프로그램으로, 관객을 무대 너머 다른 세상으로 관객을 이끈다.

오후 2시 공연에 편성된 무대기술시연 프로그램에서는 매체예술(미디어아트)과 함께 해금, 플룻, 타악기 합주와 조명에 안무가의 군무를 조합한 기술 공연 ‘배튼(조명이나 무대장치를 연결하는 봉)쇼’를 선보인다.

이어 관객이 평소 접하기 힘든 음향, 조명, 무대 등의 기술을 ACC 극장 감독들과 함께 체험하는 시간을 갖는다. 현장에서 선착순으로 접수된 신청자 30명을 대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오후 7시30분 프로그램에서는 대중성과 독창성을 겸비한 인디밴드 아도이(ADOY)의 공연을 즐기며 기술과 예술이 결합한 환상적인 공연을 경험할 수 있다. 공연 입장료는 전석 무료다. 자세한 내용은 ACC 누리집에서 확인 가능하다./최명진 기자
최명진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76456896595481006
프린트 시간 : 2023년 10월 02일 18:14: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