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 일반벼·총체벼 전환 시범사업 실시

31일까지 농지 소재지 읍·면사무소서 신청

함평=김연수 기자
2023년 03월 23일(목) 20:52

함평군이 쌀 적정 수급과 쌀값 안정을 위해 선제 대응에 나선다.

23일 함평군에 따르면 벼 과잉 물량 중 일부를 사전에 수확해 조사료(총체벼)로 활용하는 ‘일반벼·총체벼 전환 활용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사업은 전략작물직불제 시행과 함께 쌀 적정 생산을 위한 공급 과잉에 대비하기 위해 추진된다.

사업에 선정된 농가는 쌀 수급 상황에 따라 안정 시에는 일반 벼( 밥쌀)를, 과잉생산 시에는 총체벼(하계조사료)를 수확하게 된다.

군은 축협·조사료경영체와 연계해 재배-수확-사료제조-판매 체계를 구축해 사전 약정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범사업으로 20㏊를 우선 선정해 추진하고 수급 상황에 따라 추가 선정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또 농가 참여 유도를 위해 ▲전략작물직불금(430만원·㏊) ▲조사료 작업비(최대 199만원) ▲공공비축미 추가 배정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총체벼 전환 사업을 희망하는 농가는 오는 31일까지 농지 소재지 읍·면사무소에 신청하면 되며 최종 총체벼 전환 여부는 9월에 결정, 직불금은 12월 내로 지급된다. 단, 일반벼로 결정되더라도 공공비축미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함평=김연수 기자
함평=김연수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79572360598298008
프린트 시간 : 2024년 05월 23일 18:14: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