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 갯벌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 선정

군, 작년 12월 여자만 일원 59.43㎢ 습지보호구역 지정

고흥=최봉환 기자
2023년 04월 19일(수) 19:50

고흥군은 19일 “최근 문화재청이 개최한 세계유산분과 문화재위원회에서 한국의 갯벌 2단계 세계유산 등재 잠정목록으로 ‘고흥군 갯벌’(사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한국의 갯벌 2단계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 선정은 2021년 충남 서천, 전북 고창, 전남 신안·보성-순천이 ‘한국의 갯벌’로 세계유산에 등재될 당시 유네스코 위원회가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 강화를 위해 구역 확대를 권고한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전남도 및 고흥을 비롯한 3개 시·군이 세계유산 잠정목록을 우선 추진, 심의 의결됐다.

특히 고흥군은 2단계 등재 추진 기반 마련을 위해 지난해 3월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고 12월 여자만 일원 동강·남양·과역·점암면 갯벌 59.43㎢를 습지보호구역으로 지정하는 등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발 벗고 나섰다.

고흥 갯벌은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으로 지정된 노랑부리백로와 해양보호생물로 지정된 흰발농게 등 고유종을 포함한 세계 최고 수준의 생물 종 다양성이 습지 조사 당시 확인된 바 있다.

또한 전 지구적 생물 다양성 보전을 위한 세계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담고 있는 멸종위기 철새의 중간 기착지로서 탁월한 가치를 대표해 향후 등재 추진에도 고흥의 갯벌이 남해안 갯벌의 중심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공영민 군수는 “고흥을 비롯한 전남도에서 함께 등재 추진되는 지자체와 해양수산부, 문화재청, 세계유산 추진단과 긴밀하게 움직여 2단계도 세계유산에 등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고흥의 청정 갯벌 보호와 보전을 위한 군민들의 자발적 관심과 노력도 필요하다”고 말했다./고흥=최봉환 기자
고흥=최봉환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81901424600161008
프린트 시간 : 2024년 02월 26일 19:4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