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 60억 확보

월경·고치·운교마을…내년-2027년 노후주택 정비 등 추진

곡성=이호산 기자
2023년 06월 12일(월) 20:03

곡성군은 “최근 ‘2024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공모에 신청 대상지 3개소 모두 선정돼 60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고 12일 밝혔다.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은 대통령 직속기관인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주관하며 취약지역 주민들이 최소한의 삶의 질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주거, 안전, 위생 등 주민 생활과 밀접한 생활여건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대상지역 선정 기준은 기초생활수급자와 같은 취약계층의 비율이 높고 노후된 슬레이트 주택 등 주거 환경이 열악해 생활 인프라가 전반적으로 취약한 지역을 대상으로 신청한다.

삼기면 월경마을, 죽곡면 고치마을, 겸면 운교마을이 사업대상지로 선정됐으며 해당 마을들은 지난 3월 사업설명회를 시작으로 전남도 현장 컨설팅·농식품부 대면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3개 마을은 내년부터 2027년까지 6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노후 주택·담장, 마을안길 등 정비, 마을회관 리모델링, 마을 환경 개선, 주민 역량 강화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사업에 선정된 마을 관계자는 “이번 마을 환경 개선 사업에 선정돼 기쁘며 지역 어르신들에게 안전한 주거를 제공하고 깨끗한 마을로 바뀔 모습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상철 군수는 “이번 사업을 통해 주민들의 생활수준이 한층 더 향상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취약지역 대상 마을을 지속 발굴해 주민 삶의 질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곡성=이호산 기자
곡성=이호산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86567831604142008
프린트 시간 : 2024년 02월 26일 04:34: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