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명품 배’ 올해 美 첫 수출길

조생종 원황 품종 77t 4억2천만원 상당…하반기엔 호주·태국

곡성=이호산 기자
2023년 08월 13일(일) 19:59

곡성군은 “관내 신선 농산물 중 최대 수출 품목인 배의 미국 수출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달 수출되는 곡성 배는 조생종 원황 품종으로 77t, 약 4억2천만원 상당의 물량이 미국으로 건너갈 예정이다.

곡성군배영농조합법인의 회원 농가 중 25여농가가 생산하는 수출용 배는 생산량의 100%가 수출로 투입되고 있다.

조합은 안전하고 깨끗한 GAP 인증 시설에서 공동선별을 거쳐 품질 경쟁력을 높이고 안정된 유통체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농림축산식품부 배 수출전문단지 지정 및 최우수 수출 단지 인증을 바탕으로 국내는 물론 해외 바이어들에게 꾸준하게 호평 받고 있다.

곡성 배는 미국에 집중적으로 수출되고 있으며 매년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해에는 총 410t 물량의 수출을 달성하기도 했다.

또 다양한 나라로 진출하기 위한 조합의 노력 끝에 지난 8일 호주와 태국의 수출 요건에 적합하다고 판정돼 해당 2개국이 수출 검역단지로 추가 지정됐다.

이에 따라 올 하반기부터는 호주와 태국에도 곡성 배의 명성을 널리 알릴 계획이다.

군은 농특산물 수출 활성화를 위해 수출 물류비, 수출 농산물 포장재 지원, 바이어 품평회 개최 등 다각적인 수출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품목별, 수출국별로 필요한 해외 인증 취득, 수출 포장재 디자인 개발, 수출용 소모품 자재 구입비 지원 등 관내 수출업체의 판로 여건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곡성군 관계자는 “곡성 명품 배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지속적인 수출 기반을 조성하고 전략적인 맞춤형 마케팅을 통해 신시장 개척에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곡성=이호산 기자
곡성=이호산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91924381608902008
프린트 시간 : 2024년 02월 22일 19:55: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