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道 휴게소 음식값 11.2% 뛰었다

조오섭 “원희룡 장관 10% 인하 방침 ‘공염불’”

김진수 기자
2023년 09월 21일(목) 20:57
추석 명절을 앞두고 고속도로 휴게소를 찾는 시민들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국토부의 대책 발표에도 불구하고 휴게소 음식 값이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조오섭 국회의원(광주 북갑, 국토위)이 21일 한국도로공사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3년 8월 기준 휴게소 매출 상위 10종 평균 판매가는 6천304원으로 2021년 동월 대비 11.2%(634원) 증가했다.

가격 상승률이 가장 높은 음식은 떡꼬치로 18.5%(3천550원→4천208원) 올랐고, 핫도그 16.8%(3천804원→4천443원), 돈가스 14.9%(8천984원→1만319원) 증가했다.

이 밖에 ▲우동 11.4%(5천884원→6천553원) ▲호두과자 11.1%(4천391원→4천877원) ▲비빔밥 10.5%(8천504원→9천397원) ▲라면 9.9%(4천467원→4천911원) ▲아메리카노 9.6%(4천66원→4천458원) ▲국밥 8.1%(8천281원→8천953원) 순으로 가격이 상승했다.

이는 원희룡 국토부 장관이 지난해 추석 기간 동안 고속도로 휴게소 음식값 10%를 인하한다는 방침이 ‘공허한 메아리’에 지나지 않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조 의원은 밝혔다.

국토부는 지난해 9월7일 공공기관 혁신방안을 발표하며 고속도로 휴게소 운영업체의 서비스 개선과 음식값 인하를 유도하겠다며 도로공사와 TF를 구성했지만 사실상 ‘유명무실’에 불과했던 셈이다.

전임 도로공사 사장이 음식값 인하 요구를 거부해 국토부의 감찰까지 받으며 사퇴한 점을 감안하면 ‘기관장 쫓아내기’ 꼼수였다는 비판이다.

조오섭 의원은 “다가오는 추석 명절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라면 한 그릇에 5천원을 지불해야 하는 국민들의 한 숨소리가 벌써부터 들리는 듯해 안타깝다”며 “고물가로 민생경제 부담이 가중되고 있지만 윤석열 정부는 탁상행정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95297430612000002
프린트 시간 : 2024년 02월 28일 07:4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