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병원, ‘개원 113주년 기념식’ 개최

‘과거와 현재, 그리고 새로운 역사’ 주제…어린이병원 6주년 기념·포상도
안영근 병원장 “더 많은 생명 구할 수 있도록 변화·혁신 거듭 필요” 강조

기수희 기자
2023년 09월 26일(화) 17:32
전남대학교병원은 개원 113주년을 맞아 26일 오후 4시 전남대의과대학 명학회관 대강당에서 ‘과거와 현재, 그리고 새로운 역사’를 주제로 개원 113주년 및 어린이병원 개원 6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성택 전남대병원 이사장·전남대학교 총장과 안영근 전남대학교병원장, 김영옥 전남대어린이병원장 등 병원 관계자와 양향자 국회의원, 주기환 국민의힘 광주시당 위원장, 김화진 국민의힘 전남도당 위원장 등 내외빈 300여명이 참석했다.

개원 기념식은 안영근 병원장과 김영옥 어린이병원장의 기념사와 정성택 전남대병원 이사장·전남대학교 총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광주·전남지역 국회의원 및 자치단체장, 개그맨 컬투 김태균의 축하메시지 영상이 상영됐다.

또 전남대병원 100년사 편찬위원장을 지낸 이현철 명예교수와 정영도 전남대의과대학 학장이 전남대병원의 모태인 113년 전 광주자혜의원의 터를 찾아 과거를 돌아보고 간호사 및 전공의가 새병원을 염원하는 내용의 ‘역사를 찾아서’ 영상이 상영됐으며, 한국 전통 타악기를 기반으로 미디어 LED를 융합해 공연하는 IN풍류 팀의 미디어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이후 전남대병원 발전후원회장인 박흥석 럭키산업 회장에게 특별공로상을 수여하는 등 직원 및 유관기관 21명에게 개원 기념 포상을 했다.

정성택 전남대병원 이사장·전남대학교 총장은 “전남대병원은 의료 시스템 전반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키고 미래 의료 표준을 제시하는 ‘뉴 스마트병원’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앞으로 걸어갈 100년의 미래 또한 지역민과 희로애락을 함께하는 거점국립대병원으로서 공공의료의 영역은 물론 학문의 발전, 의술의 진보를 함께 이끌어 나가면 좋겠다”고 말했다.

안영근 병원장은 기념사를 통해 “113년 전 이 땅에 처음 병원을 세웠던 그 숭고한 정신을 되새기며 더 나은 세상을 만들 수 있도록, 더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도록 변화와 혁신을 거듭해야 한다”며 “최첨단 인프라를 갖춘 뉴스마트 병원, 지역 완결적 의료체계와 중증·필수의료의 핵심이 되는 병원, 진료·교육·연구 모든 분야에서 세계 최고가 되는 병원, 이제는 꿈이 아닌 현실로 만들어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남대병원은 개원 기념식에 앞서 지난 22일 오후 4시 전남대의과대학 덕재홀에서 ‘당신이 전남대병원의 빛입니다’를 주제로 직원 100여명이 모인 가운데 개원 113주년 기념 음악회를 열기도 했다. 음악회에서는 전남대병원 어린이집 아이들의 사물놀이와 합창공연, 전남대병원 직장인밴드 하이드레이션, 대금연주자 김상연 전남대 국악학과 교수 등의 공연이 이어졌다.

/기수희 기자
기수희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95717121612255032
프린트 시간 : 2024년 02월 22일 20:57: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