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넘어 세계로”…조선대, 개교 77주년 기념식 성료
김다이 기자
2023년 09월 26일(화) 17:34
조선대학교가 개교 77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열고 ‘세계로의 도약’을 다짐했다.

26일 조선대학교에 따르면 해오름관에서 김이수 이사장, 민영돈 총장, 정효성 총동창회장, 양고승 직원노동조합 위원장, 하현일 총학생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교 77주년 기념식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는 개식사를 시작으로 국민의례, 조선대학 설립동지회 입회 권유문 낭독, 조선대 연혁 낭독, 기념사, 축사, 포상, 공로패 증정, 축하공연, 교가제창, 폐식사 순으로 진행됐다.

김이수 학교법인조선대학교 이사장은 기념사에서 “우리 대학은 1946년 7만2천여명의 설립동지회원의 출연으로 설립돼 그간 숱한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고 지역사회에 단단히 뿌리 내렸다”며 “위기 속에서 뒤처지지 않고 살아남는 대학이 되려면 혁신은 상수다. 우리가 가진 장점을 살린 과감한 혁신을 통해 희망찬 미래로 나가자”고 말했다.

민영돈 총장은 “조선대 76년의 역사는 참으로 뿌듯하고 자랑스러운 역사”라며 “앞으로도 산학협력과 관학협력을 통해 지역과 함께 더 높이 날아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정효성 조선대 총동창회장은 축사를 통해 “모교가 발전의 길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변화와 개혁을 통해 대학의 경쟁력을 높여가는 길 뿐”이라며 “조선대인 모두의 염원인 ‘자랑스러운 100년 대학’을 위해 설립동지회원들의 헌신과 열정을 다시 새기고 담대한 도전과 창조적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1964년 9월29일 설립돼 77년의 역사 속에 약 30만명의 동문을 배출한 조선대는 개성교육·생산교육·영재교육이라는 3대 건학 이념에 맞춰 현재까지 학생들의 발전적 미래를 모색하고 나아가 학생 성공을 이끌어주는 호남을 대표하는 사학이다.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95717241612258033
프린트 시간 : 2024년 03월 01일 23:43: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