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 떠난 자리 계약직 의사가 메꿨다

국립대학교 병원 ‘계약직’ 4년새 57% 늘어
대부분 수도권 이직…전남대 229%나 급증
김원이 “지역거점 대학병원 추가 지원해야”

김진수 기자
2023년 10월 03일(화) 19:56
최근 대학병원 교수들이 사직 후 개원하는 사례가 늘면서 국립대병원에서도 전임교수 이탈을 메꾸기 위해 계약직 의사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목포시, 보건복지위)이 3일 전국 10개 국립대학교병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립대병원 임상 분야 전임교수는 2019년 1천906명에서 2023년 2천145명으로 12.5%(239명) 증가했다.

반면, 촉탁의·진료의사 등 계약직 의사는 같은 기간 427명에서 672명으로 57.3%(245명)나 급증했다. 이 같은 경향은 충북대병원을 제외한 9개 국립대병원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최근 4년 새 계약직 의사가 가장 많이 늘어난 곳은 전북대병원으로 집계됐다. 2019년 5명에서 2023년 19명으로 280%(14명)나 증가했다.

이어 전남대병원 229%(14명→46명), 충남대병원 218%(17명→54명), 강원대병원 200%(1명→20명), 경북대병원 182%(22명→62명) 순이었다.

이 같은 현상에 대해 보건복지부는 김원이 의원실에 제출한 의견서에서 “대학병원 교수 임금 체계는 호봉제를 기준으로 하고 있어 봉직의나 개원의 소득 보다 낮은 데 반해 진료와 학생교육, 연구 등 업무가 많다는 지적이 있다. 지방의 대학병원일수록 교수 채용이 어렵다”고 밝혔다.

실제 지방 대학병원 교수가 수도권 대학병원으로 이직하는 사례도 많아 호남권 등 의료취약지 대학병원의 의사 구인난이 더욱 심각한 것으로 보인다.

때문에 중증진료를 통해 지역의료 거점 역할을 해야 할 대학병원의 진료·연구 역량이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전임교수의 공백을 촉탁의 등 계약직 의사가 메우면서 실제로 전국 대학병원의 계약직 의사 연봉도 가파르게 상승했다.

김 의원이 각 국립대병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기준 각 국립대병원이 지급하는 연봉 액수는 전임교수 보다 계약직 의사가 더 높았다.

경북대·부산대·서울대·전남대·전북대·충북대병원 등 6개 병원은 2019년에는 전임교수 연봉이 계약직 의사보다 더 높았지만 올해는 역전되는 현상이 나타났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국립대병원 교수 구인난과 관련, 개원의와 국립대병원 교수 간 소득 격차를 부채질하는 비급여 시장의 팽창을 막아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김원이 의원은 “대학병원 교수 구인난은 의사 인력이 수요보다 부족하다는 방증이기도 하다”며 “정부가 추진 중인 의대 신입생 증원이 충분한 규모로 이뤄져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지역의 최상위 의료기관 역할을 맡는 대학병원에는 인력 등의 지원도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696330598612492002
프린트 시간 : 2024년 04월 25일 04:0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