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소, 열연코일 누적 생산량 5억t 달성

최고급 고부가가치 강종 안정 생산 기여

광양=양홍렬 기자
2023년 12월 13일(수) 20:31

광양제철소는 13일 “지난 12일 1열연공장 앞에서 열연코일 누적 생산량 5억t 달성 기념비 제막식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사진>

행사에는 이진수 광양제철소장, 박종일 광양제철소 압연부소장과 열연부 및 협력사 직원을 포함한 약 80명이 참석했다.

열연코일은 그 자체로 자동차 구조용 강판, 혹은 각종 파이프와 건설자재로 쓰이거나 냉간압연공정을 거쳐 자동차 외장재, 가전제품 소재 등으로 사용된다.

지난 1987년 1열연공장 준공을 시작으로 열연코일을 생산하기 시작한 광양제철소는 1990년, 1992년, 2014년에 2, 3, 4열연공장을 순차적으로 준공한 것에 이어 조업 37년만에 열연코일 생산 누계 5억t 신기록을 달성했다.

열연코일 5억t은 이를 펼쳤을 때 지구에서 달까지의 거리인 38만㎞를 41번 왕복할 수 있는 길이에 달하며 이는 소형 승용차 5억대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이 같은 광양제철소의 기록은 창의는 무한하다는 일념 아래 이어온 ▲설비 강건화를 통한 압연피치(Pitch) 단축 ▲가열로 자동화율 향상 ▲압연라인 터널형 보열커버 설치 ▲압연 운전실 통합과 같은 기술개발을 위한 노력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또 광양제철소의 이번 열연코일 생산 5억t 달성은 무방향성 전기강판(Hyper No), 기가스틸과 같은 최고급 고부가가치 강종의 안정적인 생산에 크게 기여했다는 점에서 더욱 뜻깊다.

광양제철소는 친환경 자동차강판 전문 제철소로서 그 품질과 기술력을 인정받아 2022년에는 세계 자동차강판 생산량의 약 10% 수준인 810만t의 자동차강판을 생산해 국내외 자동차사·부품사에 공급하며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이진수 광양제철소장은 “열연코일 생산량 5억t 달성까지 쏟아준 모든이들의 열정과 헌신에 감사하다”며 “다가오고 있는 저탄소 대전환에 맞춰 새롭고 창의적인 기술개발로 경쟁력을 유지·강화하자”고 말했다./광양=양홍렬 기자
광양=양홍렬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702467089617970008
프린트 시간 : 2024년 07월 19일 13:49: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