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확인된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진실’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 오는 24일 출판 보고회

최명진 기자
2024년 01월 18일(목) 20:09

문화체육관광부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은 오는 24일 오후 3시 전일빌딩245 중회의실에서 ‘사진으로 확인된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진실’ 출판 보고회를 개최한다.

그간 일부 5·18 관련 사진 자료집에 오류가 있어 이를 통해 사실과 다른 내용이 확산할 우려가 있다는 일각의 지적이 있었다.

이에 문체부는 이러한 오해와 왜곡을 해소하고자 5·18민주화운동 역사 현장을 사진으로 검증한 종합 사진 자료집을 발간했다.

이번 사진 자료집에서는 문체부가 그동안 수집 확보한 국내외 기자들과 일반인이 촬영한 사진 자료(미공개 사진 자료 포함) 1만5천여점을 촬영 날짜와 장소, 사건별로 분석·설명했다.

특히 저작권을 확보한 사진 자료들을 바탕으로 일반인들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5·18 당시의 시간순서와 중요 장소에서의 사건, 옛 전남도청 탄흔을 중심으로 내용을 구성했다.

앞서 문체부는 2021년 ‘노먼 소프 기증자료 특별전 도록’과 2022년 ‘그들이 남긴 메시지 억압 속에 눌린 셔터’를 발간한 바 있다.

송윤석 문체부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장은 “이번 사진집은 옛 전남도청 복원사업의 전시콘텐츠로 활용할 예정이다”며 “이를 통해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 가치와 의미를 되새기고, 그 의미가 국민들에게 더욱 쉽게 다가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체부는 앞으로도 미공개 자료들을 널리 알리고 국민들과 유관 단체 등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청취해 옛 전남도청 복원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최명진 기자
최명진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705576190620412006
프린트 시간 : 2024년 06월 19일 02:48: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