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첫 노벨과학상 배출 위해 끊임없이 정진”

●‘29일 정년퇴임’ 정명호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
37년간 오전 5시30분 출근…주말·휴일엔 스텐트 실험·연구
국내 첫 돼지 실험 ‘돼지아빠’ 별명…광주보훈병원서 진료

기수희 기자
2024년 02월 27일(화) 19:35
정명호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가 37년간 몸 담았던 병원에서 오는 29일을 마지막으로 정년퇴임한다. 정 교수는 오는 3월4일부터 광주보훈병원 순환기내과에서 진료를 이어가고 스텐트 개발 및 연구도 지속한다.<전남대학교병원 제공>
오는 29일 정년퇴임을 앞둔 정명호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교수는 여전히 오전 5시30분에 출근한다. 6시30분 병동과 중환자실, 응급실을 돌며 회진 한 후 7시30분부터는 외래진료나 시술 등을 한다. 토요일에는 스텐트 개발을 위한 동물실험을 한다. 일요일에는 평일보다 1시간 늦게 나와 연구를 지속한다. 이 일상은 전남대병원에 임용된 지난 1987년 이후 37년째 지키고 있다.

정 교수의 전남대병원 교수직은 29일이 마지막이지만, 37년간 이어져온 일상은 광주보훈병원에서 지속된다. 퇴임 후 3월4일부터 광주보훈병원 순환기내과에서 진료를 시작한다.

정 교수는 27일 “퇴임하면 연봉의 10배를 준다며 오라는 병원이 많았지만 전남대병원보다 월급이 적은 보훈병원을 택했다. 국립병원에서 연구와 진료를 지속해 한국인심근경색증등록연구 및 스텐트 개발 등을 이어가고 싶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심근경색증과 관상동맥 분야를 진료하는 정 교수는 하루에 외래환자 250여명을 보는 등 지금까지 외래환자 1만2천여명을 진료했다. 시술은 매년 3천-4천여건. 전국적으로 정 교수만큼 진료 및 시술을 많이 하는 교수는 드물다.

정 교수는 “제가 진료를 시작했던 1987년만 하더라도 심근경색증 환자가 거의 없었으나 식습관이 서구화되면서 비만, 당뇨병, 고혈압 환자들이 증가했고 심근경색증 환자도 늘어 시술 건수 역시 엄청나게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심근경색 환자는 지난 2016년 9만5천249명에 불과했지만 2020년엔 12만2천231명으로 늘어났다. 정 교수의 시술 건수 또한 1993년 수백건에 불과하던 수치가 2006년엔 4천여건에 달했다.

정 교수가 주로 하는 심근경색증 시술인 관상동맥중재술은 좁아지거나 막힌 혈관에 스텐트를 넣어 확장시키며, 이후 약물 치료를 통해 다시 혈관이 좁아지지 않게 한다.

정 교수는 “스텐트를 국산화하기 위해 노력했으며 혈전이 안 생기고 심근경색이 재발하지 않는 스텐트를 개발하는 데 성공, 미국 특허까지 등록했다”며 “의사가 스텐트를 만들게 되면 업체들이 개발한 것보다 더 우수한 스텐트를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 교수가 받은 스텐트 관련 특허는 총 84개. 이 중 실용화한 제품은 ‘타이거 스텐트’와 ‘타이거 레볼루션 스텐트’ 두 가지다. ‘타이거 스텐트’는 스텐트 국산화 노력의 산물로 지금까지 126례를 시술했고, ‘타이거 레볼루션 스텐트’는 혈전이 안생기는 등 부작용을 줄인 신개념 스텐트로 20명에 대한 임상 사용 실험이 끝나 추후 절차를 통해 식약처 사용 승인을 얻어내면 환자 치료에 도입할 수 있다.

정 교수는 급성심근경색증 분야에서 세계에서 가장 많은 논문(425편)을 발표했고, 지난 2006년에는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정회원이 됐다. 지역의 의과대학 교수가 과학기술한림원 회원이 된 건 정 교수가 최초다.

정 교수는 스텐트 개발을 위해 인간의 심장과 가장 비슷한 돼지로 동물실험을 하고 있다. 지난 1996년 미국 메이요 클리닉 연수에서 복귀한 후 국내 최초로 돼지 심장을 이용해 지금까지 3천718마리의 동물 심도자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정 교수의 별명은 ‘돼지 아빠’다.

특히 정 교수는 지난 2005년부터 한국인 심근경색증등록연구(KAMIR)를 시작해 현재까지 8만3천여명의 환자를 등록했고, 논문 422편(SCI 387편)을 미국의학협회지(JAMA), 영국 의학전문지(Lancet), 영국의학저널(BMJ) 등에 발표하는 등 심근경색증 분야 연구 중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업적을 이뤄내고 있다. 논문 또한 1천920편과 96권의 저서를 발표, 국내 최고 수준의 연구업적을 남기고 있다.

정 교수는 “인생 목표가 국립심혈관센터 설립과 노벨과학상을 배출하는 것이었는데 그래도 하나의 목표는 이뤄냈다”며 “앞으로 남은 인생도 꾸준한 연구와 진료활동 및 특허개발로 우리나라 첫 노벨과학상 수상자 배출을 위해 끊임없이 정진하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기수희 기자
기수희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709030139623361032
프린트 시간 : 2024년 07월 17일 04:15: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