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불법 도박 예방이 최우선 / 이솔
2024년 03월 21일(목) 19:47
최근 청소년을 끌어들여 5천억대 도박사이트를 운영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혀 충격을 주고 있다. 중학교 2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 10대 청소년 12명을 홍보 책으로 이용해 도박사이트는 큰 규모로 성장했다.

10대 도박 사범은 날로 증가하고 있다. 인터넷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나 쉽게 접속할 수 있는 도박사이트는 스마트폰 사용에 익숙한 청소년들에겐 진입 장벽이 낮다. 특히 청소년이 도박을 접하게 되는 가장 큰 계기는 ‘주변 사람의 권유’이다.

범죄로 인식하지 못할 만큼 쉬운 경로와 친구가 벌었다는 수익을 보며 호기심으로 시작하지만, 그 결과는 참혹한 중독으로 이어질 수 있다. 성인과 달리 성장 중인 청소년의 뇌는 중독에 취약하고 치료가 어렵기 때문이다. 5년간 ‘도박 중독’으로 진료를 받은 10대 405명 중 완치에 실패해 다시 진료를 받은 경우는 70.9%에 이른다.

아이들의 정신건강을 좀먹는 도박을 가볍게 접하지 않도록 학교와 가족이 경각심을 가지고 예방 교육에 힘을 보태야 할 때다.

<이솔·담양경찰서 생활안전교통과>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711018078625435019
프린트 시간 : 2024년 06월 17일 07:43: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