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권 의대 신설 정원 반영” 목소리 확산

도의회, ‘2026학년도 200명 배정’ 정부 방침 촉구
전남사회단체연합회도 ‘신속한 결정후 발표’ 건의

김재정 기자
2024년 05월 21일(화) 21:13
2026학년도 전남권 국립의과대학 신설 정원 200명 반영을 정부에 촉구하는 목소리가 확산하고 있다.

전남도의회는 21일 “전국에서 유일하게 의대가 없는 전남권 의대 설립을 위해 정부가 5월 중 확정할 대학입학전형시행계획에 ‘2026학년도 전남도 국립의과대학 신설 정원 200명’에 대해 방침을 결정해 발표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 4월19일 국무총리 브리핑을 통해 5월 입시 요강에 ‘2026년 대입전형시행계획까지 확정한다’고 발표했고 최근 2025학년도 의대별 자율 모집 인원을 1천500여명으로 잠정 확정한 바 있다.

의대 정원 2천명 증원에서 500여명의 여유 정원이 있는 만큼 이번 정부의 의대 증원 추진 과정에서 전남권 국립의대 신설 정원 배정도 동시에 검토돼야 한다는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전남도는 500여명의 여유 정원을 감안해 ‘2026학년도 의대 신설 정원을 배정받아야 하고, 정부 요청에 따라 도민 의견 수렴과 대학 선정 절차를 거쳐 오는 9-10월께 추천이 이뤄지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도의회는 정부 추천 대학 선정과 관련, “전남도와 함께 지역 내 의료체계 완결성 구축, 전체 도민 건강권 확보, 지역 상생발전 도모, 공신력 있는 기관이나 대형 컨설팅 업체 위탁 등 모든 과정을 합리적이고 공정하게 추진할 것”이라며 “어느 대학이 선정되더라도 소외되는 지역이 없도록 전체 도민의 건강권 확보와 지역 의료체계 완성을 위한 대책도 종합적으로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전남도사회단체연합회도 이날 교육부와 보건복지부에 건의문을 보내 5월 중 발표 예정인 대학입학전형시행계획에 ‘2026학년도 전남권 국립의대 신설 정원 200명 배정’ 방침을 신속히 결정해 발표해줄 것을 요청했다.

사회단체연합회는 “지난 16일 서울고등법원이 정부 의대 증원 집행정지 항고심에서 각하·기각 결정을 내려 정부가 예정대로 의대 증원과 의료 개혁을 흔들림 없이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전남권 국립의대 설립 가능성도 한층 더 가까워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사회단체연합회는 “정부가 의대 정원 증원 500여명의 여유 정원을 감안해 5월 대입전형시행계획 마련 과정에서 전남권 국립의대 신설 정원을 동시에 검토해야 지난 3월20일 국무총리 담화문을 통해 약속한 ‘전남권 국립의대 설립’이 신속하게 추진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716293629630761000
프린트 시간 : 2024년 07월 23일 05:55: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