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국립공원 멸종위기야생생물 Ⅱ급 ‘석곡’, ‘복주머니란’ 개화
주홍철 기자 jhc@kjdaily.com
2024년 05월 23일(목) 13:17
노고단 일원에 개화한 복주머니란


피아골 일원 절벽에 붙어 서식하고 있는 석곡 군락 /사진=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 제공

국립공원공단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는 멸종위기야생생물 Ⅱ급 석곡과 복주머니란이 지리산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인 노고단과 피아골 일원에서 개화를 시작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에 따르면 석곡은 바위나 나무 위에 붙어서 자라는 여러해살이 상록성 난초로 5~6월에 줄기 끝에서 흰색 또는 분홍색으로 꽃이 핀다. 현재 지속적인 모니터링 및 관리를 통해 석곡 개체수가 증가하고 있으며 개화하는 개체수도 대폭 증가했다.

또, 복주머니란은 우리나라 각처의 산지에서 자라는 다년생 난초로 꽃의 모양이 마치 주머니를 연상시켜 요강꽃이라고도 불리운다. 꽃은 5월~6월에 피고 원줄기 끝에 1개씩 달리며 분홍색이다. 서식지 파괴 및 남획으로 인해 개체수가 급감했고, 2012년 멸종위기야생생물 Ⅱ급으로 지정·관리 되고 있다.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 야생생물보호단은 매년 멸종위기야생생물 모니터링을 하고 있으며 지난 20일에 복주머니란과 석곡이 개화한 것을 확인했다. 복주머니란은 지난 16일 이상 기후로 노고단 일원에 눈이 내려 냉해를 입은 것으로 보이며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할 예정이다.

지리산국립공원전남사무소 차수민 자원보전과장은 “지리산국립공원은 원시의 자연이 잘 보존되어 있는 곳으로, 국립공원 생물자원의 보호 및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홍철 기자 jhc@kjdaily.com
주홍철 기자 jhc@kjdaily.com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716437841630942242
프린트 시간 : 2024년 07월 23일 06:1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