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5월 모기 개체수 증가

보건환경硏 “작년보다 약 7.7배 ↑”

박선강 기자 @kjdaily.com
2024년 05월 23일(목) 18:30

광주지역 5월 모기 개체수가 지난해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시보건환경연구원은 23일 “5월 모기 개체수가 131.5로 전월 대비 약 13.7배, 전년 동월 대비 약 7.7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보건환경연구원은 기후 환경 변화에 따른 감염병 매개 모기 발생 감시를 매년 3-11월 월 2회 수행하고 있다. 도심 숲과 공원, 수변 지역에 모기를 유인하는 채집기를 설치하고 채집된 모기의 개체수와 종(種)을 조사한 뒤 모기가 매개하는 감염병 병원체가 있는지 검사를 진행한다.

또 감시 결과는 감염병 예방관리를 위해 자치구 등 유관기관과 공유한다.

5월 들어 하루 동안 채집기 1대당 채집된 모기의 평균 개체수가 131.5로 4월 9.6에 비해 13.7배 증가했고, 전년 같은 기간 평균 17.0에 비해서도 7.7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광주지역에서 일본뇌염을 매개하는 작은빨간집모기와 말라리아를 매개하는 얼룩날개모기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5월 채집된 모기의 93%가 빨간집모기로 우리나라에서 감염병을 옮긴 사례는 알려진 바 없다.

5월 들어 흰줄숲모기가 처음 확인됐으나 감염병 병원체는 검출되지 않았다.

흰줄숲모기는 뎅기열을 비롯해 지카바이러스감염증, 황열 등의 질병을 전파할 수 있는 매개 모기로 알려져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국내 서식 중인 흰줄숲모기에서는 해당 병원체가 확인된 사례는 없다.

정현철 광주보건환경연구원장은 “일반적으로 모기는 주로 밤에 활동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숲모기류는 낮에도 활동을 하기 때문에 야외 활동 시 모기 기피제를 사용하는 등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선강 기자
박선강 기자 @kjdaily.com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716456601630994000
프린트 시간 : 2024년 07월 21일 20:1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