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의 민생토론회 공식 요청 대통령실 수용해야
2024년 05월 27일(월) 19:42

강기정 광주시장이 윤석열 대통령이 재개 방침을 밝힌 민생토론회 개최를 재차 요청했다. 강 시장은 대한민국 인공지능 대표도시, 복합쇼핑몰 유치, 광주공항 이전 등 핵심 공약과 5·18정신 헌법 수록 등 숙원사업에 대한 지원을 공식 건의했다.

윤 대통령은 4·10 총선 뒤 대통령실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2년 국민 보고 및 기자회견’에서 “경북·전북·광주·제주를 아직 못 갔는데 곧 민생토론회를 할 계획을 잡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준비하려면 여러 가지 현안, 그 지역 희망 사항이 현실화할 수 있는지 검토해야 하는데 상당 부분 돼 있다”고 덧붙여 기대감을 키웠다. 하지만 이후로 시기가 확정되지 못하면서 광주시는 애를 먹고 있다.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방문에 맞춰 실시하는 방안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성사되지 않았다.

강 시장은 서울 용산을 직접 찾아 정진석 비서실장, 성태윤 정책실장, 홍철호 정무수석, 김명연 정무1비서관을 차례로 만났다. 복합쇼핑몰 입점 예정지 일대 교통인프라 신속 확충, 민·군 통합공항 이전 추진 등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협조를 촉구했고 2026년 지방선거와 동시에 5·18정신 헌법전문 수록 원포인트 개헌에도 힘을 실어달라고 했다. 반복되는 왜곡과 논란을 차단하고 민주화운동에 대한 역사적 평가를 완성하는 마지막 과정임을 내세웠다.

윤 대통령이 주재하는 토론회는 지역의 민생과 현안을 논의하는 자리로 전국 시·도를 순회하는 중대 행사다. 지금까지 네 곳만 빠져 있는 사정을 고려해 금명간 다시 시작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 시민들도 강력 희망하고 있다. 내년 정부 예산 편성 시점과도 맞물려 있다. 대통령실은 준비돼 있다면 일정을 서둘러야 한다. 광주는 지난 3월 전남도와 공동 개최가 검토되기도 했지만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며 분리를 요구해 전남 단독으로 열렸다. 우선해서 마련돼야 하는 것이다.

대선 공약임에도 어느 것 하나 진척이 없다. 피로감만 더하고 있는 실정이다. 수도권 집중 완화, 지방소멸 치유, 호남소외 극복의 분명한 메시지를 내야 한다.
이 기사는 광주매일신문 홈페이지(kjdaily.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URL : http://www.kjdaily.com/1716806532631324018
프린트 시간 : 2024년 07월 20일 22:4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