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0월 26일(일요일)
 
탑뉴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스포츠 지역 지방자치 지구촌소식 사람들 교육 TV/연예 CEO 창조클럽

일본명 암초 80년 만에 국적 찾아


입력날짜 : 2007. 02.06. 00:00

'일향초 영감'→'가거초'…'한국령' 비석 투하
해양조사원, 국제 등록추진 예정

 국토의 최 서남단 전남 신안군 가거도 바닷속에모습을 드러낼 듯 묻혀있는 한 암초가 80년 만에 국적을 찾았다.
 특히 일본 이름이 붙여진 이 암초는 우리나라 땅임을 표시하기 위해 사비를 들여 '한국령'이라는 비석까지 투하한 한 지식인의 사연까지 전해지면서 가슴을 뭉클케 하고 있다.
 5일 국립해양조사원과 신안군 가거도 주민 등에 따르면 '중국 닭 우는 소리가 들린다'는 가거도 서쪽 48㎞ 해상에 있는 이 암초는 일본군에 발견돼 지금껏 '일향초(日向礁)'라는 일본명으로 살며 모진 풍파를 이겨 냈으나 주민들의 요구로 국적을되찾았다.
 이 일향초의 존재가 알려진 것은 1927년 3월 29일.
 한국 연안을 순항하던 일본군함 '日向(일향)'이 이 암초에 부딪치는 사고가 났다. 사고 후 일본군은 같은 해 8월 14일 수척의 트롤어선을 동원해 정밀 조사를 실시한 후 암초명을 군함의 이름을 따 '일향초'로 정해 버렸다. 이곳 주민들도 '일향초 할아버지', '일향초 영감'으로 높여 부르기도 했다.
 해양조사원도 1991년 9월 흑산도 서부 한·미 합동수로측량시 최천수심 7.8m의 이 암초를 확인했지만 이름을 바꾸지 못했다.
 그러나 가거도 주민들이 일제가 붙인 이 암초와 '소흑산도' 이름 변경을 강력히 원하면서 암초 이름이 '가거초(Gageo Reef)'로 변경된 것.
 해양조사원은 지난 해 12월 19일 해양지명위원회를 열어 만장일치로 일향초를 가거초로 바꾼 뒤 관보에 고시해 국적을 찾았다.
 해양조사원은 관계기관과 협의해 국제 등록을 추진할 예정이다.
 늦게나마 국적을 찾은 이 암초에 얽힌 사연이 국토 사랑에 대한 또 하나의 메시지를 전해주고 있다..
 서울의 한 대학을 설립한 A씨의 국토 사랑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가거도 임진욱(43) 이장은 "이미 고인이 된 충청도 출신의 A씨가 1970년 중반에암초 위치를 찾지 못해 실패를 거듭한 끝에 '한국령'이라고 새긴 높이 60-70㎝ 크기의 비석을 이 암초에 투하한 사실을 마을 어르신들이 증언하고 있다"면서 "이 분은 국토를 한 뼘이라도 늘리고 싶은 애국심에서 험한 바닷길을 헤치고 가거도를 수차례왔다"고 밝혔다.
 임씨는 이어 "이 분이 이 암초에 등대를 세우기 위해 목포의 한 철공소에 등대 제작을 의뢰해 놓고 몸이 아파 뜻을 이루지 못했다는 얘기를 들었다"면서 "암초 이름 변경에는 이 분의 노력이 헛되지 않게 하고자 하는 마음도 숨어 있다"고 덧붙였다.
 


/신안^강효종기자         신안^강효종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목록    프린트   스크랩   


최신기사 인기기사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지역뉴스
무등산의 가을
백제 금동신발 완벽한 형태…
‘김태호 사퇴’…김무성호 …
이서적벽 30년만에 개방
저비용 고소득 생명농업 ‘…
“도전하는 사람 있어야 세…
“무등산 방공포대 이전해야…
“농촌고령화 대책 한시가 …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차 …
회사소개 | 윤리강령 | 편집규약 | 독자권익위운영규정 | 독자권익위원회 | 고충처리인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구독신청 | 불편신고 | 사이트맵 | 인트라넷 | 기자메일 | 메일 수신
Copyright ⓒ 1998-2007 광주매일신문(www.kjdaily.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E-mail for more information

503-020 광주광역시 남구 천변좌로 338번길 16 (구동 1-21)대표전화 : 062-650-2000팩스번호 : 062-650-2017

E-mail : webmaster@kjdaily.com

광주매일신문(www.kjdaily.com)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동영상 등)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