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18일(월요일)
홈 >> 특집 > 임낙평의 기후 환경칼럼

세계환경의 날과 환경운동
임낙평의 기후·환경칼럼

  • 입력날짜 : 2014. 06.19. 20:02
지난 6월5일이 세계환경의 날이었다. 국내에서는 6·4지방선거 열풍과 세월호 참사의 여파, 그리고 연휴 등으로 그날이 없었다. 유엔이 지정하고, 우리 정부도 공식기념일로 정했지만 정부차원의 형식적인 기념식만 있었을 뿐이다.

그러나 유엔은 ‘해수면 상승이 아니라, 당신의 목소리를 높여라(Raise Your Voice, Not the Sea Level)’라는 슬로건 아래, 인구 약 30만 명인 세계에서 가장 작은 섬나라 중 하나인 카리브 해의 바베이도스(Barbados)라는 나라에서 기념식과 다양한 행사를 열었다. 또한 수많은 나라에서 정부나 민간조직들 또한 이날을 기렸다.

‘모든 인간은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살 권리가 있다’ 1972년, 유엔은 ‘인간환경선언’을 발표하고 이처럼 환경권을 우리 인간의 기본권의 채택했으며, 이후 우리나라를 비롯해 세계 모든 나라들이 환경권의 보장을 그들의 헌법에 명시하고 있다. 각국 정부는 환경권의 수호하기 위해 국가는 각종 법률과 제도를 도입해 시행해 오고 있고, 일반시민들도 스스로 기본적인 권리를 수호하기 위해 조직을 결성하고 활동해 오고 있다.

다양한 환경단체들의 활발한 활동의 근거도 따지고 보면 ‘인간환경선언’에 근거한다. 유엔은 이 선언이 채택된 날을 세계환경의 날로 정해 지구촌 모든 나라에 시민들이 환경과 생태계의 중요성을 깨닫도록 하고 있다.

현 시기 지구촌의 가장 중대한 과제는 기후변화 이슈다. 그래서 유엔은 ‘기후변화, 해수면 상승, 섬나라 존망의 위기’를 연상하며, 해수면 상승은 막아야 된다는 취지에서 금년 환경의 날 슬로건을 정했다. 사실 과학자들의 연구에 의하면, 지구온난화가 가속화되면 세기말 2m까지 해수면이 상승해 태평양 등 작은 섬나라 6천200만명의 형제들이 수장되거나 극심한 재난을 면하기 어렵다. 이처럼 화급한 이슈를 해결하고자 오는 9월말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유엔본부 뉴욕에서 ‘기후정상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일부 환경단체들은 각국의 시민들이 뉴욕에 모이도록 선동하면서, 각국 최고 지도자들에게 기후위기 해결을 촉구하는 대대적 시위를 준비하고 있다.

지난 6·4지방선거 과정에서는 기후변화, 에너지 이슈, 환경생태계 보전이나 핵발전소 문제가 별로 쟁점이 되지 않았다. 지역 경제발전이나 일자리 창출 등의 이슈에 밀렸다. 후쿠시마 핵발전소 참사가, 또한 기후변화에서 기인한 필리핀을 강타했던 초강력 태풍 ‘하이얀’이 한반도를 덮친다고 가정하면 모두가 긴장할 것이다. 세계 7위의 온실가스 배출국이자 5위의 핵발전소 보유국가에서 환경이나 핵 문제가 세월호 참사를 뛰어넘는 생명의 문제가 아닌가.

미국의 환경부(EPA)는 이번 환경주간에 오바마 대통령의 기후행동계획의 하나로 ‘2030년까지 발전분야(주로 석탄화력)에서 2005년 기준으로 30%의 CO2를 감축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EPA는 ‘기후변화와의 싸우고, 공중보건 지키기 위한 조치’라며 미세먼지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비소 수은 등의 배출도 감축돼 ‘2030년, 6천600명의 조기사망과 15만명의 어린이 천식을 예방하는 효과’를 낸다고 했다.

시간이 흐를수록 환경이 생명임을 실감한다. 기후위기와 환경생태계 파괴, 핵발전은 생명파괴이고 인간에 대한 간접살상행위이다.

2014년 세계환경의 날을 보내며, 나부터 우리 모두가 환경권의 지키기 위해 각성했으면 한다. 특히 우리 사회 정책결정자들인 대통령과 장관들, 국회의원과 시장 군수들이 환경적 각성이 필요하다. 우리 민초들이 그들이 각성해 환경권의 보장과 생명존중의 결정을 하도록 해야 한다. 광주환경운동연합 공동의장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