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21일(목요일)
홈 >> 특집 > 빛고을 광주 에코도시로!

2008년 10월 준공 연 발전량 3만5천㎿
면적 67만㎡ 동양 최대 에코랜드

빛고을 광주 에코도시로! (4) 신재생 에너지 생산 현장···신안 동양태양광발전소

태양 추적식 설계로 고효율
6년간 누적 발전량 16만여㎿
연 2만5천t 이산화탄소 절감

  • 입력날짜 : 2014. 08.07. 20:39
지난 2008년 신안군 지도읍 태천리에 건립된 동양태양광발전소는 총 누적발전량이 16만여㎿ 달하는 등 동양 최대의 추적식 발전소로 손꼽히고 있다.
빛고을 광주가 태양에너지 시범도시로 확정되면서 더불어 전남지역도 각 지방자치단체별로 신재생에너지의 도입을 위해 다양한 방면으로 힘을 보태고 있다.

신안군의 경우 동양태양광 발전소를 포함해 정산·대호에너지·우쏠라에너지·신안파워1·2호 태양광발전소 등 총 6개소의 태양광 발전소가 운영중이다. 특히 전남의 대표 태양광발전소로 꼽히는 동양태양광발전소는 다른 곳보다 훨씬 앞서 태양광 사업에 뛰어들어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신안군 지도읍 태천리에 위치한 동양태양광발전소는 염기 때문에 논농사도 못 짓는 곳이었지만 일조량은 물론 광활한 부지의 태양광발전소로서 최적의 조건을 가지고 있다. 불모지에서 친환경 신재생에너지의 현장으로 탈바꿈 된 셈이다.

지난 주말 동양 최대의 추적식 태양광 발전소인 전남 신안에 위치한 동양태양광발전소를 찾았다.

광주에서 출발해 1시간40여분 가량 달려 동양태양광발전소에 도착하자 먼저 네모난 태양광 패널이 가득 찬 광활한 부지가 펼쳐졌다. 한 눈에 부지 크기를 가늠할 수 없을 만큼 수많은 패널들이 햇빛에 반사돼 반짝이고 있었다. 또 태양 추적식 발전소의 특성 상 태양의 움직임을 따라 집열판들이 서쪽으로 20도 이상 기울어 있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동양태양광발전소는 지난 2008년 총 2천억원을 투입해 동양건설산업이 건설했으며 같은 해 10월부터 상용 발전에 들어갔다.

발전소의 총 면적은 67만㎡(20만 평)로 이는 축구장 93개를 붙여놓은 것과 같다. 연간 발전량은 3만5천㎿로, 1만가구가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시간대 발전량 또한 24㎿급으로 높아 이는 종전의 스페인의 시간당 20㎿ 규모의 추적식 태양광 발전소의 기록을 갱신한 것이다. 추적식으로는 국내 발전소 가운데 최대규모이자 세계적으로도 최대규모다.

특히 동양태양광발전소는 기존의 태양광발전소와는 달리 태양광의 유무를 판단해 태양 위치를 추적하는 발전시스템을 사용하고 있다. 기존의 발전소는 PV모듈(Solar Panel)이 고정식이었던데 반해 PV모듈의 수광 자세를 태양 위치에 추종해 움직여 주는 방식이다. 실제 추적식의 경우에는 일조시간, 기온, 시간대별 태양의 각도 등을 입력한 프로그램에 따라 판이 움직이는 방식으로 효율성이 높다. 이에 남북 방향으로 설치된 태양광 집열판이 태양을 따라 동서 방향으로 움직여 태양광 노출 시간과 집광효율 등 발전효율이 기존 고정식 장치보다 약 15% 이상 높은 것이 특징이다.

실제 이곳에는 180-200W 용량의 단결정 PV모듈 13만656장이 설치돼있으며 자체 변전소에서 변환돼 한전 계통망으로 공급된다. 이 발전소의 연간 총 발전량은 3만5천㎿로 1년간 1만 가구에 전기를 공급할 수 있는 양이다. 또 발전소는 연간 2만5천t의 이산화탄소 절감 효과도 낼 수 있어 에코도시로서의 도약에도 일조하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특히 태양광발전소의 경우 시스템 자체가 전자동화 시스템으로 모니터 8개를 통해 수시로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다른 사업과는 달리 모니터링 등을 돕는 인원만이 필요로 해 최소 인원으로 365일 가동 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효율적이라는 장점을 갖고 있다.

이곳을 책임지고 있는 최낙웅 태양광기술팀 과장은 “동양태양광발전소는 추적식이다보니 아침이면 동쪽으로 집열판이 움직였다가 해가 지면 서쪽으로 이동해 태양광을 발전시켜 고정식에 비해 발전량이 월등하게 높다”며 “특히 태양광은 무엇보다 ‘신재생에너지’ 자체라는 점에서 이산화탄소를 감축하는 등 장점이 크기 때문에 전남뿐만 아니라 광주시에서도 부지만 있다면 추진해 활성화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김혜수 기자 kimhs@kjdaily.com


김혜수 기자 kimhs@kjdaily.com         김혜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