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8월 15일(수요일)
광주비엔날레·지역 작가 소통 첫 단추 뀄다
‘비엔날레와 함께 차를’ 첫 탐방 행사
김선정 대표 아이디어로 행사 개최
‘구름 화가’ 강운 계림동 작업실서
작가·재단 관계자 모여 대화의 장
올해로 22년이 된 광주비엔날레는 그동안 지역과의 소통 문제에서 갈등을 빚었다. 외국인 예술감독과 아티스트를 초청해 행사를 치르고 지역 작가를 소외시킨다는 지적을 수차례 받아 왔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김선정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가 발 벗고 나섰다. 광주지역에서 활동하는 작가들을 직접 만나고 소통하는 창구를 마련한 것. 이에 광주비엔날레…
광주비엔날레 스튜디오 탐방, 이달엔 오용석 작가 05.14
금호주택, 광주비엔날레 후원금 1천만원 전달 04.26
광주비엔날레, 주라영 작가 작업실 탐방 04.19
2018광주비엔날레 ‘상상된 경계들’ EIP 발표 03.28
2018 광주비엔날레 ‘전위적’ 주제 성공예감03.22
광주비엔날레, 이정록 사진작가 스튜디오 탐방 03.15
광주비엔날레, 제5기 광주폴리도슨트 모집03.04
광주비엔날레, 하루.K 작가 작업실 방문 02.21
영무예다음, 광주비엔날레 후원금 1억원 전달 02.07
광주비엔날레, 신호윤 작가 작업실 간다 01.18
광주비엔날레, 이이남 작가 작업실 간다 12.13
‘얼빠진’ 광주비엔날레재단 10.15
광주비엔날레 채용기준 ‘오락가락’09.28
2018광주비엔날레 ‘다수 큐레이터 협업’으로 꾸민다09.11
광주비엔날레의 씁쓸한 ‘그랜드투어’ 08.03
납득하기 힘든 광주비엔날레의 해외연수07.30
광주비엔날레 김선정 대표 선임 07.13
“광주비엔날레를 ‘현대미술 교육의 장’으로” 07.13
광주비엔날레 대표 선임 서둘러야06.20
광주비엔날레 지역밀착 프로젝트 공모04.19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