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0월 20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민주-국민의당 ‘호남 홀대론’ 공방
“악의적 네거티브” vs “실체가 있는 사실”
광주선관위 관련 불법인쇄물 배포 조사

  • 입력날짜 : 2017. 04.20. 18:35
제19대 대선 공식 선거운동시작과 함께 촉발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간 ‘참여정부 호남홀대론’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야권 텃밭인 광주·전남에선 가장 민감한 현안으로, 관련 불법 유인물까지 등장하면서 선거운동 기간 내내 지역 민심을 들끓게 할 전망이다.

선거운동 나흘째를 맞은 20일, 광주를 찾은 박영선 민주당 선대위원장은 “호남홀대론은 근거 없는 유언비어에 불과하다”고 반박하고, 확산 차단에 나섰다.

박 위원장은 차별론이 없었음을 강조하는 증거로, 서울대 행정대학원 국가리더십연구센터의 ‘역대 정부 차관급 이상 정무직 공무원 3213명 분석 논문’을 제시했다.

이 논문에 따르면 역대 정부(1948년-2016년)의 인구 총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인구 대비 정무직 진출 비율을 분석한 결과, 정무직이 인구에 비해 많으면 우대(+), 적으면 홀대지역(-)으로 분류했는데 호남은 김대중(+4.58%) 노무현(+2.74%) 정부를 뺀 모든 정부에서 인구에 비해 정무직 공무원 수가 적었다. 또 5대 권력기관장 비율과 광주지역 연평균 국비 확보액 증가율, 아시아문화중심도시와 나주혁신도시, 호남 KTX 조기 착공 등도 차별론과 대치된다고 설명했다.

박 위원장은 “국민의당이 호남에서 네거티브와 흑색선전을 그만하길 바란다”며 “국민들은 정의로운 선거를 원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같은 자료를 가지고 반대의 해석을 내놓았다.

광주시 선대위 총괄본부장을 맡은 이은방 광주시의회 의장 등은 같은 날 오후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무현 정부의 2.74%가 김대중 정부 4.59%의 절반에 그쳐, 홀대가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또 2013년 차우원, 조준택 교수가 발표한 ‘대통령 비서관 인사에 대한 정권별 비교연구’에 따르면 노무현 정부에서 호남지역 출신이 20.7%로 영남지역 출신 비서관 34.4%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었고, 이는 김대중 정부의 호남지역 출신 비서관 비율 43.5%에 비해 절반도 안 된다며 ‘호남홀대론’은 ‘악의적 네거티브’가 아니라 ‘실체가 있는 사실’ 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광주시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선거 관련 유인물이 불법 제작돼 광주 시내에 배포됐다는 신고가 들어와 사실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유인물은 민주당이 최근 작성해 언론에 보도자료로 배포한 ‘호남홀대론’ 해명 자료와 노무현 정부 당시 발탁된 정무직 인물 리스트 등과 비슷한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선거 관련 유인물은 선관위에 등록 후 배포하게 돼 있지만, 해당 유인물은 선관위에 신고 되지 않은 인쇄물로 조사됐다. 선관위는 이를 배포한 인물이 누구인지, 유인물 배포에 정당이 관여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임동률 기자 zero@kjdaily.com


임동률 기자 zero@kjdaily.com         임동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