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5월 30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지역

진도 ‘조도쑥’ 전국 최고 브랜드 만든다
농식품부 향토산업 육성사업 선정 30억 지원
가공제품·체험관광 등 개발 경제활성화 기대

  • 입력날짜 : 2017. 05.18. 19:42
진도의 조도쑥이 향토산업 육성사업에 선정된 가운데 농업인들이 조도쑥을 수확하고 있다.
진도군이 조도쑥을 전국 최고의 브랜드로 육성시키기 위해 주력하고 있다.

18일 진도군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가 오는 2018년부터 2021년까지 4년 간 국비 15억원 등 모두 30억원을 투자하는 향토산업 육성사업 대상에 조도쑥이 최종 선정됐다.

진도 조도쑥은 379농가에서 103㏊를 재배하고 있으며, 전국 최대 생산지역이자 지역 대표적인 향토자원 중 하나이다.

진도군은 조도쑥을 제품화 할 수 있는 가공공장 설치와 대내·외 홍보 마케팅, 조도쑥 우수성 증명 연구, 상품 개발 등을 활발하게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지리적 표시제 등록, 6차산업화를 위한 체험프로그램 개발과 인프라 구축 등을 통해 진도군의 대표 품목으로 육성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또 경쟁력 있는 관련제품을 상품화 할 수 있는 가공시설과 유통, 마케팅 역량 등 종합적인 지원체계도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그동안 해풍과 따뜻한 환경에서 자란 우수한 품질의 조도쑥은 낮은 가격에 원물 위주로 유통되고 있는 실정이었다.

이에 진도군은 이번 향토산업 육성사업 선정을 계기로 다양한 가공제품 개발과 체험관광 활성화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되고 있다.

한편 진도군은 구기자(2007년), 울금(2008년), 검정쌀(2009년) 등 지역의 대표 향토자원을 지속적으로 개발, 산업화를 유도하고 있다.

이동진 진도군수는 “조도 쑥의 명품화와 농촌 융·복합 지원 사업을 적극 추진해 군민소득 1조원 달성과 관광객 500만명 유치를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진도=박세권 기자


진도=박세권 기자         진도=박세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