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9월 24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민주, 미투파문 장기화 조짐에 고심
정봉주·박수현 반발에 난감…“전체선거에 영향” 우려

  • 입력날짜 : 2018. 03.13. 19:53
6월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선을 3개월 앞두고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폭로의 직격탄을 맞은 더불어민주당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본격적으로 선거 분위기를 띄워도 모자랄 판에 잇단 성폭행·성추행 의혹이 터지면서 당의 이미지가 실추되고 분위기도 가라앉았기 때문이다.

아울러 공천 방정식도 한층 복잡해진 상황이다. 당내에선 먼저 민주당 복당 선언과 함께 서울시장 경선을 준비 중인 정봉주 전 의원과 충남지사 출마 입장을 밝힌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을 둘러싼 논란이 길어지는 조짐을 보이는 데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많이 나오고 있다.

당 지도부는 불륜 의혹 등이 제기된 박 전 대변인에게 예비후보직에서 사퇴할 것을 권고했으나 박 전 대변인은 “정치공작·흑색선전”이라고 반발하면서 선거운동을 재개했다.

또 성추행 의혹에 휩싸인 정 전 의원은 오는 15일 복당 심사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치면서 서울시장 출마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다.

민주당은 일단 피해자 보호주의 및 불관용, 근본적 해결이라는 3대 원칙에 따라 두 사안을 처리한다는 원칙을 강조하고 있으나 상황 정리가 매끄럽게 안 되면서 당황하는 모습이다.

사실 여부와 관계없이 논란 자체가 계속되는 것이 선거에 좋을 게 없다는 이유에서다. 당 핵심관계자는 13일 “당사자들 본인은 억울한 면이 있을 수도 있지만 이런 식으로 가면 전체적으로 선거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면서 “이런 잡음은 최대한 속전속결로 진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5일), 정봉주 전 의원(7일), 민병두 의원(10일)을 겨냥한 연이은 미투 폭로와 그에 따른 파문이 계속되면서 본격적인 선거체제 전환의 타이밍을 잡지 못하고 있다.

내부 교통정리의 어려움과 별개로 이른바 ‘자숙 모드’를 조기 해제할 경우 또 다른 역풍이 불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