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5월 28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경제

“광주지역·산업 맞춤형 인력양성 힘쓴다”
광주인자위, 미취업자 양성훈련 취업률 75% 목표
청년잡희망팩토리 등 7개 지역혁신 프로젝트 추진

  • 입력날짜 : 2018. 05.16. 20:12
광주상공회의소에서 운영하는 광주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이하 광주인자위)가 지역·산업 맞춤형 인력양성과 일자리 창출에 주력하기로 했다.

16일 광주인자위에 따르면 올해 지역·산업 맞춤형 인력양성 사업을 통해 미취업자 양성훈련 목표 357명 중 이달 현재 243명이 교육 중이다.

이 사업을 통해 올 연말까지 취업률 75% 이상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또 재직자 직무능력 향상 역시 당초 1천741명 계획대비 120% 이상 달성해 지역 중소기업의 업무 능력 향상을 통한 기업의 경영성과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올해 정기수요조사는 기본조사와 심층 수요조사를 병행해 인력수요에 대한 기초적인 데이터를 제공함과 동시에 구체적인 훈련수요 및 훈련과정을 제언해 실제 훈련과정이 설계되도록 할 예정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양성 및 향상 훈련수요를 파악해 기존 훈련공급 상황과 비교·분석함으로써 지역 내 훈련의 수요·공급조절을 위한 수급분석 결과를 제공하기로 했다.

기업현장에서 교육 훈련과정을 통해 일과 이론교육을 병행해 산업현장에서 요구하는 실무형 인재 양성을 위한 일학습병행제 사업은 50개 기업선정을 목표로 현재 43개사 기업을 발굴, 훈련 내실화와 체계적인 컨설팅을 시행중이다.

특히 자치단체를 중심으로 고용·산업·교육 등 지역의 환경을 분석해 지역 실정에 맞는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기 위한 지역혁신프로젝트사업이 3년차 진행 중이다.

이 사업은 총사업비 33억9천만원(국비 25억원/시비 8억9천만원)을 지원받아 광주형 일자리 확산, 청년 Job 희망 팩토리, 고용기반구축, 자동차애프터 마켓활성화, 가전기업희망드림, 광·생체의료 인력지원 등 7개 사업이 광주상공회의소, 광주과학기술원 등 6개 수행기관에서 청년·여성 미취업자, 재직자, 관내 기업 등을 대상으로 추진중이다.

광주인자위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병규 광주시 경제부시장은 “4차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서는 모든 산업분야에서 활발한 혁신이 필요하다”며 “광주인자위의 역할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지역 고용정책 수립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광주인자위 위원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인자위는 지난 14일 광주상의에서 ‘2018년도 광주인자위 제1차 회의’를 열었다.

회의에 참석한 위원들은 지역혁신프로젝트 사업의 일환인 광주형일자리 사업의 진행 사항을 공유하고, 노사상생형 일자리 모델 전국적 확산의 성공적 수행, 4차산업의 기반을 갖춘 인프라가 우수한 훈련기관 발굴과 인력양성을 통해 취업과 연계해 4차산업에 대비하기로 했다.

/최권범 기자 coolguy@kjdaily.com


최권범 기자 coolguy@kjdaily.com         최권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