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5월 28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광주 무장애 버스정류장 확대
市, 저상버스 주요 운행 정류장 20곳 선정
휠체어 대기공간 확보·점자블럭 등 설치

  • 입력날짜 : 2018. 05.16. 20:12
광주시가 지난해 25곳에 무장애 버스정류장을 시범 설치해 호응을 얻었다. 사진은 광주보훈병원 무장애 버스정류장./광주시 제공
광주시가 교통약자의 시내버스 이용편의 향상과 이동권 확대를 위해 무장애(Barrier Free) 버스정류장을 확대 설치한다.

무장애 시내버스 정류장 설치사업은 버스정류장의 굴곡보도와 가로화단 등 장애물을 제거해 휠체어 대기공간을 확보하고 버스정차 위치 표시, 점자블럭 설치 등의 내용으로 추진된다.

앞서 광주시는 지난해 25곳에 무장애 버스정류장을 시범 설치해 호응을 얻었다.

올해는 1억7천만원을 투입해 연말까지 20곳에 추가로 설치하며, 오는 2021년까지 105곳이 운영되도록 연차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광주시는 지난 3월부터 세 차례에 걸쳐 장애인단체, 활동가, 자치구 관계자가 참여하는 회의를 개최하고, 무장애정류장 설치 대상 및 정비내용을 협의했다.

또 4월에는 협의내용을 토대로 저상버스가 주로 운행되고 있는 버스정류장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무장애정류장 설치가 시급한 20곳을 사업 대상으로 선정했다.

광주시, 장애인단체, 자치구 등은 앞으로도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무장애정류장 설치지역을 정기적으로 점검, 불편한 점을 개선할 계획이다.

김준영 광주시 교통건설국장은 “이번 개선사업은 교통약자의 버스이용 편의 향상을 위해 민·관 협력모델을 구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향후 사업추진 시 현장에서 적극 협업해 시행착오를 최소화하고 교통약자의 교통복지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정 기자 j2k@kjdaily.com


김재정 기자 j2k@kjdaily.com         김재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