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8월 15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장기 렌털 물품 되팔아 거액 챙긴 일당 덜미
1명 구속·6명 불구속 입건

  • 입력날짜 : 2018. 05.16. 20:23
실업자나 신용불량자 명의로 수억원어치의 안마의자, 정수기 등을 장기 렌털해 인터넷에 되판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전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사기 혐의로 총책 윤모(30)씨를 구속하고 공범 배모(30·여)씨 등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들에게 명의를 빌려준 20대 청년실업자, 노숙자, 신용불량자 등 62명 중 58명에 대해서도 혐의를 조사하고 있다.

윤씨 등은 2015년 12월부터 1년 생활정보지나 인터넷 광고를 통해 급전이 필요한 62명을 모집해 휴대전화를 개통시켰다.

이후 이들 명의로 유명 브랜드 안마의자, 정수기, 비데, 공기청정기 등 무려 364건을 장기 렌털 계약을 맺은 뒤 물건을 되판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렌털 업체에서 물품을 수령한 후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에 시가의 60-70%만 받고 판매해 4억9천여만원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할부금 납부는 차일피일 미루거나 명의자가 파산신고를 해서 낼 수 없다고 버틴 것으로 알려졌다.

윤씨 등은 명의를 빌려준 이들에게 건당 20만-30만원을 주고 나머지는 모두 챙겼다.

총 7개 렌털 전문업체를 상대로 범행한 이들은 의심을 피하려고 물품 수령 장소를 각기 다른 곳으로 하기도 했다.

박종호 전남청 광수대장은 “명의를 빌려준 신용불량자들은 피의자 신분이 될 뿐 아니라 사회복귀가 더 어렵게 될 수 있다”며 “유사한 대출제의를 받거나 소액 대출업체에서 피해를 본 경우 가까운 경찰서나 금융감독기관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오승지 기자 ohssjj@kjdaily.com


오승지 기자 ohssjj@kjdaily.com         오승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