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7월 18일(수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순천시장 선거 후폭풍 지역사회 시끌
허 당선인 국가보조금 편취·유용 의혹 고발 당해
민선7기 인수위 측근인사 대거 포함 논란도 증폭

  • 입력날짜 : 2018. 06.21. 18:51
허 석 순천시장 당선자가 ‘국가보조금 편취 및 유용의혹’으로 고발당하는가 하면 민선7기 인수위원회 편향성 및 자질 시비까지 불거져 논란의 중심에 서고 있다.

지난 18일 이종철 전 순천시의원은 허 당선인을 국가보조금 편취 및 유용, 근로기준법 위반, 업무상 배임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광주지검 순천지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허 당선인이 수년전 순천시민의 신문사를 운영할 당시 국가보조금(지역신문발전기금) 편취 및 유용한 의혹 전모를 철저히 밝혀야 된다”며 수사를 의뢰했다. 이 씨는 “지난 2007년 순천시민의 신문 전문위원 입사 당시 지역신문발전기금 때문이라며 신문사에서 이력서와 통장, 도장까지 요구해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2008년까지 전문기고 전문위원으로 일하면서 50만원씩(A통장) 받아왔지만 신문사에 제출한 통장(B통장)으로도 매월 145만원 상당이 입금되고 현금으로 전액 출금된 기록이 있고 1년여 동안 1천만원에 이른다”고 말했다.

이 씨는 “2009년 12월 퇴사 후 현역 시의원이었던 2012년 2월까지도 매월 B통장으로 150만원 상당이 신문사 명의로 입출금됐다. 이 또한 합계가 2천500여만원에 이른다”고 덧붙였다.

이 씨는 허 당선인을 고발한 이유에 대해 “신문사의 공금 사적유용 의혹에 대해 여전히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어 수사가 필요하다”며 “앞으로 청와대, 국회, 감사원 등에 재발방지를 위한 제도개선을 요구할 것이다. 공직자의 철저한 검증은 시민주권자의 당연한 의무이자 권리다”고 강조했다.

지난 15일 출범한 인수위를 둘러싼 논란도 거세다. 과거 허 당선인이 운영했던 ‘순천시민의 신문’ 인사들과 ‘생협’ 출신들이 대거 포진했을 뿐 아니라 선거 캠프 인사들까지 포함된 때문이다.

실제 시민의 신문 출신 중에는 부부가 나란히 인수위원에 합류했고, 선거 과정에서 순천대 주변 ‘대자보 사건’에 연루된 허 모씨(허 당선자 6촌 동생)와 ‘선거법위반 혐의(허위사실 유포)’로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인사도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순천=남정민 기자


순천=남정민 기자         순천=남정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