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9월 25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전화착신’ 여론조사 왜곡 3명 구속기소
순천지청, 선거법 위반 혐의

  • 입력날짜 : 2018. 07.10. 20:34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언론사와 여론조사기관이 실시한 더불어민주당 순천시장 예비후보 여론조사에서 전화 착신을 통해 여론조사를 왜곡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A(57)씨 등 3명을 구속기소 했다고 10일 밝혔다.

민주당 모 예비후보의 선거사무장인 A씨는 선거캠프 홍보담당자 B(45)씨와 예비후보의 사촌동생 C(51)씨 등과 함께 지난 3월 모 언론사의 ARS여론조사에서 지인들의 유선전화 번호를 자신들의 휴대전화로 착신해서 받는 수법으로 여론조사 결과를 왜곡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54회, B씨는 38회, C씨는 59회 등 모두 151회에 걸쳐 모 예비후보를 지지하는 이른바 중복응답을 했다.

2월에 실시한 후보적합도를 묻는 여론조사에서 3위를 했던 예비후보는 3월 조사에서는 1위로 지지도가 급상승했다.

해당 후보는 전화 착신 여론조작 사건이 드러나자 사과하고 경선에 불참했다.

/순천=남정민 기자


순천=남정민 기자         순천=남정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