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7월 16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여수·목포 ‘글로벌 관광도시’ 조성
정부, 지역관광 거점도시 육성 전략 발표
에어시티·서남해안 레저도시 추진 ‘탄력’

  • 입력날짜 : 2018. 07.11. 19:44
정부가 관광객의 서울 쏠림현상을 완화하기 위해 여수, 목포 등 주요 교통거점 도시에 ‘글로벌 관광도시’를 조성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광주시와 전남도는 천혜의 관광자원을 통해 낙후된 경제활성화를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11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차 국가관광전략회의를 열어 이러한 방안을 논의했다.

▶관련기사 8면

민선7기 지자체가 출범한 뒤 열린 이날 회의에서는 243개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장을 영상회의로 연결해 ‘지역주도 관광정책’을 강조하고, 강원도와 여수의 관광 활성화 사례를 공유했다.

지자체가 필요한 사업을 주도적으로 발굴·계획하고, 중앙정부는 단계별 지원·컨설팅하는 ‘계획공모형 관광개발’ 방식을 도입해 지자체 인센티브 강화로 경쟁을 유도하기로 했다.

특히 지자체·지역주민·업계가 함께 관광지 마케팅과 경영을 하는 지역관광추진기구(DMD) 설립을 지원하기로 했다.

해양레저관광 활성화를 위해 마리나와 크루즈, 수중레저, 해양치유 등 고부가가치 해양관광산업 육성을 추진한다.마리나 선박 정비업을 신설하고, 신규 마리나 창업자에게 부담되는 의무보험료를 인하하는 등 창업촉진에 나선다.

대만과 홍콩 등으로 크루즈 시장을 다변화하고, 국내 크루즈 수요를 20만명까지 확대하는 등 유람선 산업 체질을 개선을 도모한다.

국내 해양레저관광은 2017년 이용객 580만명을 기록했고, 서핑(10만명), 수중레저(108만명), 카누·카약(1만5천명)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되고 있다.

크루즈관광은 급성장하다 한중관계 경색으로 2016년 195만명에서 2017년 39만명으로 급감하기도 했다.

정부는 그동안 국가관광정책이 육상자원(산·둘레길·자전거·캠핑·문화재) 중심으로 추진됐고, 해양레저 관광객이 갯벌체험 등 한정된 콘텐츠 때문에 경기·경남지역에 편중됐다고 진단했다.

이날 발표된 내용 중 광주·전남에 해당되는 사항은 여수, 목포 등 교통거점 도시에 ‘글로벌 관광도시’ 조성, 지방공항 ‘관광 에어시티’ 건설, 서남해안 스마티시티형 관광레저도시 조성, 남해안 관광 루트 조성, 가고 싶은 33개 섬 육성 등이다.

이날 광주시는 오는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대한 정부차원의 지원을 건의하기도 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지자체별로 돌아가면서 건의사항을 했는데 광주는 수영대회의 정책적, 재정적 예산 지원을 요청했다”며 “시 입장에서는 가장 시급하게 수영대회에 집중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이날 발표한 내용은 기존 추진한 사업들이 많아 구체적인 하달 내용이 나오면 시군 지자체와 회의를 열어 구체적인 추진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임채만 기자 icm@kjdaily.com

/김다이 기자 ssdai@kjdaily.com


김다이 기자 ssdai@kjdaily.com         김다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