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8월 17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국내 최대 복합문화예술시설 ACC 활성화 관건
亞문화중심도시 2차 수정계획 내용과 전망
계획 예산 중 25% 1조3천억만 집행 문화사업 제자리
도청 복원 등 구체화된 실행계획 제시 여부 예의주시

  • 입력날짜 : 2018. 08.09. 19:40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의 제2차 수정계획이 발표된 가운데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국내 최대 복합문화예술 시설로 활성화될 수 있을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그동안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건립 이외에 성과가 미진해 지역 발전의 동력원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이 컸기 때문이다.

◇문화전당-亞문화원 이원화 비효율적 운영

지역사회에서는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이 국책사업인 만큼 위상에 맞게 문화전당과 아시아문화원의 일원화, 전당장 직급을 차관급으로 격상, 운영인력 확대 등을 지속적으로 요구해왔다.

이 때문에 문화체육관광부가 9일 발표한 2차 수정계획(2018-2023)에 지역사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사업과 관련한 총 5조3천억원의 예산은 현재까지 25%인 1조3천400억원만 투입된 상태다. 이 중 전당 건립·운영에만 1조376억원(건립 7천65억원, 운영비 3천311억원)이 쓰여 사실상 7대문화권 거점 마련, 문화예술 육성 사업 등 나머지 과제를 제대로 수행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반면, 2차 수정계획은 기존 문화전당 건립에만 집중했던 것과 달리 ‘운영 활성화’에 초점을 맞췄다. 전당 운영 활성화에 주력하기 위해 운영 시스템 개선, 옛 전남도청 복원 등의 내용을 명시한 게 골자다.

무엇보다 지역사회에서 줄기차게 요구해온 이원적 운영구조 개선이 수정계획에 반영돼 기대가 커지고 있다. 이를 위해 문체부는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아특법)’ 개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현재 특별법은 아시아문화원(문화전당 운영 법인)에 대한 위탁 기간을 2020년 4월까지로 규정하고 있다. 이후 정부가 전당 성과 평가 이후 전부 위탁하는 방안이 명시돼있다.

하지만 2차 수정계획에는 전당이 국립기관으로서 위상과 지원예산이 뒷받침돼야 된다는 지역사회의 우려에 따라 기관의 위상, 적정 운영인력 등 일원화 문제와 연계 검토해 이원적 구조를 개선할 방침이다.

◇文대통령 약속 옛 도청 복원 속도내나

옛 전남도청 복원과 관련해서는 복원 기본계획 수립 및 철저한 고증을 통해 원형으로 복원하되, 민주평화교류원 운영방안과 함께 검토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옛 도청복원을 언급해 약속한 사안인 만큼 도청 복원이 얼마나 속도를 낼지도 관심사다.

도청 복원 문제는 지난해 10월 복원협의회가 구성된 후 옛 전남도청 복원 기본계획수립을 위한 용역 기관이 한번 무산됐고 현재 조선대학교산학협력단이 제안서를 제출한 상태다.

문체부는 오는 14일 제안서 평가회를 개최하고 계약이 체결됐을 경우 오는 9월 초 착수보고회를 진행한다는 구상이다.

옛 전남도청 복원을 위한 범시도민대책위 김후식(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장) 상임공동위원장은 “문체부에서 구체적으로 어디까지 철거를 하고 복원을 하겠다는 세부적인 계획을 빨리 내놓아야 한다”며 “대통령이 약속한 이후 진척이 없었지만 하루 빨리 도청 복원으로 5월 단체도 살고, 전당도 살고, 광주는 사는 문화도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별법 시효 기한 연장 급선무

이날 문체부의 2차 수정계획 발표에 대해 지역 문화계에서는 우선 환영의 입장을 보이고 있지만 구체화된 실행 계획 마련, 특별법 기한 연장 요구 등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그동안 문화전당권, 아시아문화교류권, 아시아신과학권, 아시아전승문화권, 문화경관·생태환경보존권, 교육문화권, 시각미디어문화권 등 7개의 문화권은 제대로 추진되지 못하고 부진한 상황을 면치 못했다.

이 같은 상황을 감안해 2차 수정계획에서는 사업의 현실성과 실행력을 높여 5대 문화권으로 개편했다. 5대 문화권은 문화전당교류권, 융합문화과학권, 아시아공동체문화권, 미래교육문화권, 시각미디어문화권 등으로 개편됐다.

이기훈 지역문화교류호남재단 상임이사는 “이번 2차 수정계획의 기조와 방향은 큰 틀에서 맞다고 본다”며 “다만 특별법 시효기간이 2023년인 상황에서 문화전당 건립과 운영이 당초 계획보다 5년 늦어졌기 때문에 법정 사업계획도 5년 연장해 수정된 내용이 제대로 실현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다이 기자 ssdai@kjdaily.com


김다이 기자 ssdai@kjdaily.com         김다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