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 12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광주시, 골목상권 특례보증 대출 ‘인기’
1%대 금리 최대 2천500만원…1천943명에 300억 지원

  • 입력날짜 : 2018. 12.06. 18:46
광주시가 골목상권과 전통시장 상인들의 안정적인 영업지원을 위해 1%대 금리로 300억원을 지원하는 ‘골목상권 특례보증 대출’이 호응을 얻고 있다.

6일 시에 따르면 ‘골목상권 특례보증 대출’은 58개 업종 영세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광주신용보증재단 보증을 통해 최대 2천500만원까지 지원하는 내용이다. 대출금리는 3년 상환일 경우 3.4%, 5년 상환 3.6%다.

특히 시에서 1년 간 2.5%의 이자 차액을 지원해 소상공인들이 1%대의 낮은 금리로 대출을 받을 수 있어 자생력 강화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또 물가안정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착한가격업소와 6개월 이내에 신규 인력을 채용한 업체는 신용보증재단의 보증서 발급 심사 시 가점을 부여하는 혜택도 있다.

이에 따라 지난 3월부터 지원이 시작된 올해 자금은 11월 조기마감되는 등 인기를 끌었다. 올해 지원규모는 300억원으로 총 1천943명이 혜택을 받았다.

업종별로는 음식·숙박업이 878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도소매업 615명, 서비스업 374명, 기타업종 76명 등 순이다.

금액별로는 1천만원 초과-2천만원 이하가 1천432명으로 많았고 2천만원 초과-2천500만원 이하 267명, 1천만원 이하 244명 등이었다.

실제 남구에서 1999년부터 미용실을 운영하고 있는 김모씨는 골목상권 특례보증을 통해 운영자금 1천800만원을 대출받아 인테리어를 새로 해 매출증대 효과를 누렸다.

광산구에서 간판제조업체를 운영하는 이모씨도 가게 운영자금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다 지난 6월 골목상권 특례보증을 통해 2천만원을 대출받아 자금융통의 어려움을 해소했다.

시 관계자는 “골목상권 특례보증 제도가 체감경기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힘들어하는 골목상권 상인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며 “내년에도 더 많은 자영업자들이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제도개선과 은행 출연금 확보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