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5월 26일(일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전남대병원 노사 정규직 전환 놓고 갈등 ‘첨예’
노조 “병원장 막말 사과해야”
병원측 “감정적 표현만 편집”

  • 입력날짜 : 2019. 04.23. 19:26
23일 오후 전남대병원 앞에서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광주전남지역본부와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이삼용 전남대병원장이 지난달 노사 면담에서 ‘쌍판’이라고 폭언했다”며 사과를 촉구하고 파견·용역직 정규직 전환 협상에 성실히 임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전남대병원 노사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협상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노조는 병원장이 협상에 불성실하고 폭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병원 측은 노조가 발언의 배경을 고려하지 않고 뒤늦게 특정 내용을 문제 삼으며 노사협의회 파행을 가져왔다고 맞섰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광주전남지역본부는 23일 광주 동구 학동 전남대병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삼용 전남대병원장의 ‘폭언’ 사과와 파견·용역직 노동자들의 조속한 정규직 전환을 촉구했다.

노조는 “이삼용 전남대병원장이 지난달 12일 노사 면담에서 ‘쌍판(상판·얼굴을 속되게 이르는 말)’이라고 폭언을 해 사과를 요구했으나 묵묵부답”이라고 주장했다.

노조에 따르면 지난해 고용노동부 점검에서 근로계약서 미작성 등 14개 항목 위반사항이 적발됐다.

노조는 병원 측이 노조와 협의 없이 일부 직원에게 불이익 항목을 넣은 근로계약서를 작성하게 해 수정을 요구하며 면담을 제안했고 이 자리에서 이 원장은 “지난번에 내 방문을 쳤던 ‘쌍판’을 보려 했는데 안 왔느냐”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지난해 12월 병원 측이 노조의 천막농성장을 철거해 노조가 면담을 요구했으나 이 원장이 ‘방문객 면담 후 만나겠다’고 한 뒤 문을 잠그고 원장실로 들어가 버렸다. 노조원이 문을 두드리며 항의했지만 사과와 면담 요구를 모두 거부했다”고 말했다.

또 노조는 “일련의 사태는 전남대병원측이 노동조합, 병원 노동자들을 어떻게 대하고 있는 것인지 보여주는 것이다. 지난해 18년만의 파업에서도 보여 주듯이 호남 최대의 공공병원인 전남대병원의 비정상적인 노사문화를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병원 측은 입장문을 내고 “노조가 표현 동기 및 경위는 고려하지 않고 격앙된 분위기 속에 일부 감정적인 대화 내용만 편집했다”며 “불법 농성장 철거 후 노조 간부가 병원장실에 몰려와 대치 상황이 발생하고 수차례 문을 강하게 친 데 대해 병원장이 항의하며 했던 말”이라고 반박했다.

병원 측은 “근로시간 단축 및 비정규직 정규직화의 정부 정책 기조에 따른 접점을 찾기에는 노사 입장차가 크지만 슬기롭게 대처하고 건전한 노사관계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