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26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스포츠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결승행’ 이끈 정정용 감독
“이길 수밖에 없던 경기
이제 한 경기만 남았다”

  • 입력날짜 : 2019. 06.12. 18:56
에콰도르와의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결승 진출이 확정된 뒤 정정용 감독 등 코칭스태프들이 포옹하며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의 사상 첫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남자 대회 결승 진출을 지휘한 20세 이하(U-20) 대표팀의 정정용 감독은 새 역사의 여정을 우승으로 마무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정 감독은 12일 열린 에콰도르와의 2019 U-20 월드컵 4강전을 마치고 난 뒤 기자회견에서 “늦은 시간까지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 그리고 운동장에서 활약한 선수들이 하나가 돼 뛴 것 같다. 감사드린다”며 감격스러워했다.

이 경기에서 한국은 전반 39분 최준(연세대)의 결승 골에 힘입어 에콰도르를 1-0으로 제압, 사상 첫 결승에 진출했다.

정 감독은 “한쪽으로 함정을 파고 상대를 모는 전략으로 들어갔는데, 그런 게 잘 통한 것 같다”며 “의외로 전반에 득점이 나와 후반엔 전략적으로 지키는 축구를 하면서 카운터어택을 나간 게 적중한 것 같다”고 경기를 돌아봤다.

후반 막바지 에콰도르의 공세에 위기도 있었지만, 정 감독은 “선수들이 이겨낼 거라고 생각했기에 두렵거나 긴장된 게 없었다”며 끊임없는 믿음을 표현했다.

한국은 16일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서 우승 트로피까지 노린다.

“자, 이제 마지막 경기가 남았습니다”라며 비장한 모습으로 돌아온 정 감독은 “남은 한 경기도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꾸역꾸역’ 팀이니 남은 한 경기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