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 19일(금요일)
홈 >> 특집 > 교육

특수교사 진로·직업교육 역량 강화한다
전남교육청, 직업체험관·평가도구 활용 2분야로 진행
현장 맞춤형 다양한 진로직업 프로그램 개발 등 박차

  • 입력날짜 : 2019. 07.08. 19:07
전남도교육청은 상반기 특수교사 진로·직업교육 역량 강화 연수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8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번 연수는 전남특수교육지원센터 주관으로 직업체험관 활용연수, 기초직업 평가도구 활용연수 등 두 분야로 나눠 진행됐고 초·중등 특수교사 총 180여명이 참여했다.

직업체험관 활용연수는 발달장애인 직업체험관에서 총 3회에 걸쳐 이뤄졌다. 참여 교사들은 산업안전, 세탁분류, 주방보조, 룸메이드 등 12개 체험관을 둘러보고, 각 체험관의 활용과 수업방법을 익혀 장애학생에 대한 직종별 지도 역량을 길렀다.

이 연수를 받은 교사들은 직업체험관 사용신청을 한 후 장애 학생들과 함께 방문해 교육할 기회를 얻게 된다.

기초직업 평가도구 활용연수는 순천, 목포, 화순에서 3기에 걸쳐 실시됐으며, 장애 학생의 취업 지원을 위한 직업평가 정보파악, 직업적 장점 탐색 및 진로준비에 필요한 기초정보를 파악하는 방법 등을 제공했다.

특수교사들은 기초직업 평가도구인 ‘지역사회적응검사 2 (CISA-2)’를 통해 직접 평가도구를 사용해보고 평가결과에 대한 해석과 적용방법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연수에 참석한 한 교사는 “직업체험관 및 평가도구 활용연수를 통해 진로직업교육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게 됐다”면서 “학교현장과 연계해 학생들이 스스로 적성을 알아보고 진로를 탐색해 취업할 수 있는 진로·직업교육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정혜자 혁신교육과장은 “이번 연수가 장애 학생들의 사회진출을 위한 더 좋은 진로·직업교육에 큰 힘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현장에 필요한 다양한 맞춤형 진로직업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교사들의 전문성과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도교육청은 상반기 특수교사 진로·직업교육 역량 강화 연수를 바탕으로 전남특수교육지원센터 및 5개 거점센터와 연계한 특수학급의 고등학교 1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진로직업 이력관리를 추진할 계획이다./김종민 기자


김종민 기자         김종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