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9일(토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정치권, 日 수출규제 해법 놓고 시각차 ‘뚜렷’
민주 “추경에 대응 예산 반영”
한국 “정치용 이벤트는 안돼”

  • 입력날짜 : 2019. 07.11. 19:26
李총리 찾아간 하태경 의원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왼쪽)이 11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의 자리로 찾아가 대화하고 있다. 하 의원은 이 총리에게 일본 밀수출 관련 질의를 했다./연합뉴스
여야는 11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해법 등을 놓고 뚜렷한 시각차를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일본 경제보복 대응 예산을 반영할 것을 강조했으나, 자유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야권은 정부가 ‘정치용 이벤트’에만 집중한다고 비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위기 기업을 돕기 위한 국회의 대승적인 결단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해 긴급예산을 이번 추경안에 상당 규모로 추가 투입되도록 (야당에) 협조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정책조정회의 논의 끝에 일본 수출규제 대응을 위해 긴급히 추진할 사업에 들어갈 최대 3천억원 정도의 예산을 추경 심사 과정에 반영하기로 방침을 세웠다. 민주당은 또 일본의 경제보복에 초당적인 협력이 절실한 마당에 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을 거절했다며 날을 세웠다.

한국당은 정부가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보여주기식 이벤트’에만 치중하고 있다며 각을 세웠다. 한국당은 또 대응책 마련의 중추인 이낙연 국무총리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순방을 고리로 대여 공세를 강화했다.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