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6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80대 노인, 아들 살해 뒤 극단적 선택 시도

  • 입력날짜 : 2019. 07.11. 20:32
80대 노인이 50대 아들을 둔기로 내려쳐 살해한 후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던 사건이 발생했다.

11일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26분께 북구 신안동의 한 주택 2층에서 A(87)씨가 아들 B(53)씨를 죽이고, 독극물을 마셨다는 가족의 신고가 접수됐다.

A씨는 이날 낮에 아들의 머리를 둔기로 내리쳐 죽였다. 이후 A씨는 유서를 남겨 놓고 독극물을 마셔 목숨을 끊으려 했다. 이를 뒤늦게 발견한 가족은 경찰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A씨를 병원으로 이송했고, 현재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B씨는 A씨 부부를 지속해서 괴롭혀 온 것으로 드러났다. 알코올 중독자인 B씨는 약 1년여 전 이혼하고 부모와 다시 함께 살았고, 채무 문제 등으로 계속 행패와 말썽을 부린 것으로 알려졌다.

아버지인 A씨는 우울증을 앓고 있고, 그의 부인은 치매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아들의 행패를 참지 못한 A씨가 아들을 죽이고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A씨가 치료를 끝내고 건강을 회복하면 살인 혐의로 체포해 조사할 방침이다./최환준 기자


최환준 기자         최환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