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0일(화요일)
홈 >> 오피니언 > 사설

의병의 결기 들불처럼 번지는 ‘NO아베’ 운동

  • 입력날짜 : 2019. 08.12. 19:34
‘노(NO) 아베’ 운동이 지역사회 각 분야에서 들불처럼 번져가고 있다. 경제 압박을 무기로 한국 정부에 굴복을 강요하고 있는 일본 아베 정권에 맞서 지역민들이 강하게 반발하는 것은 민족자존 차원에서 당연하다. 일본 아베 정부의 일방적 수출규제는 제2의 침략전쟁이기 때문이다.

‘경제침탈 아베 규탄!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 광주 시민대회 추진위원회’는 지난 10일 광주 동구 금남로 일대에서 각 분야 시민단체 1천여명이 모인 가운데 일본의 경제 보복을 규탄하는 시민대회를 열었다.

시민들은 “우리 정부는 국민의 힘을 믿고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 등 정치·군사적 관계를 재정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8일에는 광주지역 27개 전통시장 및 상점가 회장으로 구성된 광주시 상인연합회가 ‘일본상품 불매운동 선언식’을 갖고 일본의 2차 경제보복을 규탄함과 함께 일제 불매운동을 다짐했다.

같은 날 북구 민관정 평화·인권 연대 조직인 북구 평화인간띠잇기 추진위원회는 경제 보복 조치를 단행한 일본을 강하게 규탄한 뒤 북구청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친일 적폐 청산과 한반도 평화 실현을 염원하는 ‘북구 평화 인간 띠잇기’ 행사를 가졌다.

‘동학의 고장’ 장흥군에서도 일본 아베 정부의 경제침략을 규탄하는 군민문화제가 열린다. ‘의향장흥 군민문화제’라는 이름으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13일 오후 6시30분 장흥군청 앞에서 열린다. 행사를 기획한 ‘8·15 광복절 기념 장흥군민문화제 행사준비위원회’는 경제침략 아베 규탄, 한일군사정보 보호협정 폐기를 주장하며 지역민들의 뜻을 모으고 있다.

아베 정부의 수출규제는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보복과 함께 경제적으로나 문화적으로 국력이 갈수록 신장되고 있는 한국에 대한 견제심리가 발동한 측면이 크다.

이틀 후면 8·15 광복절이다. 그날의 결기로 우리는 이번 기회에 일본 만행의 역사를 바로 알고, 미래를 이끌어나갈 세대들에게 올바른 역사의식, 역사관을 심을 계기로 삼아야 한다. 더불어 이번 기회에 소재·부품 분야 핵심기술 조기 확보와 대외의존형 산업구조 탈피를 위해 기업은 물론 정부도 적극 지원해 기업의 경쟁력을 살려나가야 한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