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7일(일요일)
홈 >> 특집 > 의료/웰빙

밝은안과21병원-KIA 안치홍 선수 ‘야구 꿈나무 후원금’ 전달 훈훈

  • 입력날짜 : 2019. 11.05. 18:39
밝은안과21병원(대표원장 윤길중)은 지난달 29일 KIA타이거즈 내야수 안치홍 선수와 함께 ‘야구 꿈나무 양성 1안타 1타점 후원금’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전달했다고 5일 밝혔다.

전달식<사진>은 밝은안과21병원 8층 프리미엄 노안백내장 센터에서 윤길중 대표원장, 안치홍 선수, 초록우산어린이재단 광주지역본부 김은영 본부장을 비롯한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야구 꿈나무 양성 1안타 1타점 후원’은 어려운 환경에 처한 야구 꿈나무들이 야구에 대한 꿈과 열정을 키울 수 있도록 돕는 후원활동이다. KIA타이거즈 지정병원인 밝은안과21병원은 안치홍 선수 시즌 성적에 따라 1안타 1타점당 각각 1만원을 적립해 시즌 종료 후 어린이재단에 기부한다.

올 시즌 안치홍 선수는 114안타, 49타점을 기록해 밝은안과21병원은 163만원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기부했다.

밝은안과21병원은 안치홍 선수가 프로로 데뷔한 2009년부터 야구 꿈나무 후원활동을 시작해 올해로 11년째 이어가고 있다. 그동안 안치홍 선수의 기록에 따라 밝은안과21병원은 약 1천여만 원 넘게 후원했다.

윤 대표원장은 “앞으로도 안치홍 선수와 함께 야구 꿈나무들이 희망을 키우며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며 “지역사회 소외계층들을 위한 의료서비스 및 경제적 지원도 꾸준히 실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로 개원 20주년을 맞은 밝은안과21병원은 광주·전남지역 의료봉사, 책상 없는 아이 0%만들기, 영아일시보호소 사랑의 기금 전달, 핑크박스 정기후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