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4일(토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더 꼬여만 가는 ‘광주 군공항 이전’
무안군민대책위, 첫 광주시 항의 방문·성명서 전달
민주당 광산갑지역위, 조기 이전 ‘총선 공약’ 요구
25일 상생발전위 개최…시·도지사 해법 모색 촉각

  • 입력날짜 : 2019. 11.18. 19:09
“이전” vs “반대”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 갈등이 점점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광주 광산갑 지역위원회는 18일 오전 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등 지역 정치권이 군공항 이전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왼쪽). 이날 오후 광주 군공항 무안군 이전 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와 무안군의회 군공항 이전 반대 특별위원회가 광주시청 앞에서 성명을 발표한 뒤 구호를 외치고 있다. /김애리 기자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을 두고 예비이전후보지로 거론되는 지역에서 처음으로 광주시를 항의 방문하는 등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이 때문에 오는 25일 개최될 광주·전남상생발전위원회에서 양 시·도지사가 광주 민간공항 무안 국제공항 통합과 맞물려 어떠한 해법을 내놓을 지 주목된다.

광주 전투비행장 무안이전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는 18일 광주시청 앞에서 군공항 이전 계획 즉각 중단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그간 예비이전후보지로 제출된 4곳(무안·신안·영암·해남)은 각 지역에서 반대의 목소리를 냈지만 광주를 찾아와 항의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파장이 일고 있다.

범대위는 “상생이란 명분으로 9만 무안군민의 희생을 강요하고 있는 군공항 이전 계획은 즉각 중단돼야 마땅하다”며 “광주시가 진정한 상생을 원한다면 군공항 유치를 원하는 지자체가 주도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게 하는 방식의 대전환이 이뤄질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력해 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이날 이용섭 시장은 범대위에게 비공식 면담을 요구했으나 모종국 상임공동위원장과 박성재 무안군의회 부의장 등은 “자칫 협의하는 과정이라고 오해를 살 수 있다”며 거절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이 시장은 “광주시가 추진하는 사업이 아니라 국방부가 추진하는 국가적 과제이고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에 들어가 있는 것”이라며 “국방부가 2016년 광주 군공항은 사람들이 많은 밀집지역에 있기 때문에 옮기는 게 낫겠다고 승인해준 것이고, 예비이전후보지 4곳 중에 어디가 나올지 우리도 전혀 모른다”고 밝혔다.

그러나 범대위는 “대화를 나누고 설명을 들으러 온 것이 아니다”며 “국방부에서 하는 일이라고 했는데 국방부에 무안군으로 하는 걸로 압력을 넣지 말아달라”고 항의 성명서만 전달하고 자리를 나섰다.

이와 관련, 시는 공식 입장문을 통해 “김산 무안군수 및 군공항이전반대대책위에 대화를 위한 면담을 공식적으로 제안한다”며 시간과 장소에 대한 협의권을 넘겼다.

공항을 두고 있는 광주 광산구 정치권에서는 군공항 이전을 총선 공약으로 채택할 것을 요구해 정치 이슈화 조짐도 우려된다.

민주당 광주광산갑지역위원회는 이날 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과 지역 정치권이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회견에는 이용빈 지역위원장과 정무창 광주시의원, 박현석·윤혜영·공병철·박경신 광산구의원, 민주당 당직자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이 위원장은 “광산구지역의 최대 현안인 군공항 이전사업이 광주·전남의 공동발전을 위한 상생이 아닌 갈등 관계로 옮겨가는 점에 대해 매우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며 “국방부는 눈치보기와 미필적 업무태만이라는 비판과 염려가 가중되지 않도록 적극적인 태도를 취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또 “정치의 문제이기도 하다”며 “군공항 이전을 위해 당적을 떠나 내년 총선을 준비하는 광주·전남 예비후보자들이 집단지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광주 군 공항 이전 사업체 협의체 구성’을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