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4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옛 전남도청 시간대별 스토리 라인 구축”
복원추진단 출범 100일…외형 복원·콘텐츠 구현 주력
민주주의 교육 산실로 조성…증언·사진 등 제보 필요

  • 입력날짜 : 2019. 12.04. 18:52
1980년 5·18광주민주화운동의 최후 항쟁지이자 민주주의의 산실인 옛 전남도청의 복원 작업 밑그림이 나오면서 국민적 관심이 높다. 지난 8월27일 옛 전남도청 복원추진단이 공식 출범한지가 4일 100일째를 맞았다.

추진단은 오월정신을 계승하고 세대를 초월하는 소통의 공간으로서 5·18 당시 모습으로 복원한다는 골자로 시민들의 제보와 증언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옛 전남도청 복원추진단에 따르면 사실에 입각한 복원을 위해 1980년 전·후의 사진 및 영상, 현장 상황 등의 제보를 받고 있다.

추진단은 출범 이래 40여 유관기관·단체와 각종 언론사, 국방부 연구소 등과 접촉해 기본 데이터를 받고, 그 당시 관계인 등 추천 받은 인물을 통한 증언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당시 전남도청 일원에서의 시민, 공무원, 경찰 등 각계 각층의 경험담을 조사해 전시 계획의 탄탄한 밑바탕을 구축하는 데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최근 조사 과정에서 한 시민으로부터 당시 전남도청에서 수습된 희생자를 임시 안치하고, 입관했던 장소가 ‘도 경찰국 민원실 2층 복도였다’는 구술증언이 나왔다.

그동안 도 경찰국에서 희생자 수습 및 검시가 이뤄졌다는 알려진 기존 사실에 이 같은 증언이 더해져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특정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또한 1980년 5월27일 새벽, 차마 계엄군에 대응하지 못해 숨어있었던 시민군이 밖에서 계엄군이 도청을 향해 무수히 총을 쏘는 장면을 목격했던 사무실도 특정됐다.

이처럼 복원추진단은 당시 전남도청 내부 어디에서 어떤 일이 발생했는지 등 다양한 이야기를 제보로 받아 전남도청에서 있었던 사실관계 확인과 향후 전시에 쓰일 정확한 통계 자료 구축 및 콘텐츠 구성에 힘쓰고 있다.

복원추진단은 공식적인 기록 외에도 도청 곳곳에서 있었던 놓치고 있을지 모르는 역사적 사실이 있는지를 추적하고 있다.

특히 1980년 5월21일 오전까지도 공무원, 경찰들이 근무했던 것으로 파악되면서 이들의 증언과 제보가 이뤄지면, 시민군이 들어오기 전 암흑이었던 전남도청의 상황, 도청 내 시민군 접근 금지 구역 등에 대한 설명이 가능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또한 당시 5월22일부터 26일까지 전남도청에 머물렀던 시민군의 에피소드, 그 당시 생활상 등 시간대별 스토리 라인을 구축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현재 2020년 9월까지 옛 전남도청 복원을 위한 건축설계용역을 추진 중이며, 전시계획을 수립한 후 2021년부터는 복원 공사가 시작된다.

복원추진단 관계자는 “무심코 넘길 수 있는 오래된 흑백사진 한 장도 소중한 기록이다”며 “옛 전남도청이 오월정신 계승 및 인권과 민주주의 가치성을 지향하는 진정한 교육의 산실로 구축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다양한 제보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